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글자크기 설정

닫기

[김맹녕의 골프기행] "단타자는 서러워~" 미국 산타페

수정 2012.09.12 09:39입력 2012.09.12 09:39

[김맹녕의 골프기행] "단타자는 서러워~" 미국 산타페 골프장에 핀 노란 선인장 꽃이 이색적이다.

미국 서남부에 위치한 뉴멕시코주의 주도는 산타페다.


로키산맥 남쪽 끝자락에 위치한 해발 2135m의 고원에 있는 사막도시다. 인구는 7만명에 불과하지만 예술의 도시로 유명하다. 수천년 동안 이 일대에서 살아온 인디언들은 이곳을 '햇살이 춤추는 땅'이라고 부른다. 스페인과 멕시코의 식민지를 거쳐 1848년 미국에 편입돼 양국의 독특한 문화가 공존한다. 미국에서 가장 오래된 도시지만 가장 미국답지 않은 도시이자 미국인들이 살고 싶어 하는 도시다.

전체가 인디언 특유의 흙 건축양식인 아도비(adobe) 스타일이다. 1500년간이나 유지됐다. 주변에 4개의 골프장이 있고, 50마일 반경으로 확대하면 20여개의 골프장이 있다. 필자는 시내에서 10마일 떨어진 곳에 자리 잡은 마티 산체스골프장에서 이곳에 거주하는 후배와 라운드를 하게 됐다. 오픈한 지 12년 정도 되는 신설 링크스타일의 골프장이다.


18홀 규모(파72ㆍ7215야드)로 아마추어골퍼에게는 아주 긴 퍼블릭 코스다. 사막같지 않게 아늑하고 조경관리도 아주 잘 돼 있다. 다만 5개 홀은 업다운이 심하고 페어웨이가 좁다. 페어웨이를 벗어난 샷은 긴 사막성 잡초가 응징하고, 곳곳에 대형 벙커도 도사리고 있다. 사막 위에 만들어진 산악형에 링크스스타일까지 가미된 골프장 정면에는 눈을 뒤집어 쓴 산타페산까지 이색적이다.

루지니아 대학에서 조경학을 전공하고 1979년부터 골프장 디자이너가 된 박스터 스팬이 설계했다. 1번홀(파5홀ㆍ565야드)부터 기를 꺾어 놓는다. 아무리 해발이 높아 드라이브 샷이 20야드 더 나간다 해도 오르막이라 '3온'조차 버겁다. 파3홀은 모두 200야드가 넘는다. '2온1퍼트'로 파를 노리는 게 현명하다. 15번홀(파4)은 465야드나 돼 핸디캡 2번홀이다.


홀마다 개성이 있어 코스안내도를 꼭 참고해야 스코어 메이킹에 도움된다. 워낙 길고 업다운이 심해 전동카트를 타야만 한다. 장타자가 아니면 파4홀은 모두 파5홀이나 다름없다. 그린피는 주중 48달러, 오후 4시가 넘으면 30달러로 깎아준다. 65세가 넘으면 매년 드라이브 샷 비거리가 5야드씩 준다고 한다. 장타를 치는 젊은이들이 더욱 부러운 코스다.


글ㆍ사진=김맹녕 골프칼럼니스트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댓글 SNS공유 스크랩

오늘의 토픽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