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닫기

글자크기 설정

레슨

[장재식의 시즌3] 11.특정한 상황에서의 '뒤땅 해결법'

최종수정 2011.08.12 11:36기사입력 2011.06.14 09:37

오른쪽 무릎이 굽혀지거나 손목이 너무 빨리 풀릴 때는 '코킹 유지'에 초점을 맞춘다

[장재식의 시즌3] 11.특정한 상황에서의 '뒤땅 해결법' <사진1> 백스윙에서 다운스윙으로 가는 과정에서 볼을 너무 강하게 때리려고 하면 머리가 떨어지고 오른쪽 무릎이 굽혀져서 뒤땅을 유발하게 된다.

아마추어골퍼들은 위기상황일수록 뒤땅이 나타날 확률이 높다.


그린 앞에 해저드가 있거나 반드시 스코어를 세이브해야 하는 등 압박감이 더해지면 보통 때와 달리 스윙 과정에서 하체가 흔들리거나 양팔로 과도하게 임팩트를 가져가는 등 스윙이 변하기 때문이다. 그래서 언제 어디서든 욕심을 버리고 평상시의 스윙 템포를 가져가는 평정심이 중요하다. 뒤땅이 반복된다면 기본으로 돌아가서 스윙 템포부터 점검해야 한다.

▲ 다운스윙에서 오른쪽 무릎이 굽혀진다= 레슨을 하다보면 백스윙은 좋은데 다운스윙에서 무리하게 힘을 쓰다가 스윙이 망가지는 골퍼들을 자주 볼 수 있다. 볼을 지나치게 강하게 때리려는 시도가 머리와 무릎이 함께 볼을 향해 달려드는 현상을 초래해서다.


<사진1>을 보자. 과도한 파워 전달의 욕구가 오히려 오른쪽 무릎에 체중을 남겨 자연스럽게 머리가 떨어질 수밖에 없다. 높이가 낮아지면서 클럽이 스윙의 최저점에 오기도 전에 지면을 때리는 이유다. 또 머리가 떨어지지 않는다 해도 무릎이 굽혀지면 양팔과 몸의 간격이 좁아져 생크로 이어진다.

올바른 임팩트는 무릎이 볼 쪽으로 주저앉는 것이 아니라 왼쪽 무릎을 단단하게 고정하는 것이다. 프로선수들은 스타일에 따라서 힘을 더 싣기 위해 머리가 떨어지더라도 일부러 무릎을 쭉 펴는 경우도 있다. 이 방법은 그러나 연습이 부족한 아마추어골퍼들에게는 바람직하지 않다. 이보다는 비거리에 대한 욕심을 버리고 부드럽게 스윙하는 쪽이 훨씬 이상적이다.


다음은 무릎의 움직임을 제어하기 위한 연습법이다. 플라스틱 물병이나 음료수 캔을 오른쪽 발 앞쪽에 놓고 살짝 밟은 채 스윙을 한다. 임팩트 전에 물병이 찌그러지는 소리가 들리면 스윙이 잘못된 것이다. 의식적으로 발뒤꿈치 쪽에 더 체중이 실리는 기분으로 스윙을 가져가야 한다.


[장재식의 시즌3] 11.특정한 상황에서의 '뒤땅 해결법' <사진2> 볼 오른쪽에 라이터나 헤드 커버 등 물건을 두고 스윙한다. 물건을 맞히지 않기 위해 주의하다 보면 코킹을 끝까지 유지하는 데 도움이 된다.

▲ 다운스윙에서 손목이 일찍 풀린다= 중, 상급자들의 뒤땅은 손목이 너무 일찍 풀려서 나오는 경우가 많다. 이런 샷은 정타가 돼도 훅이 걸리게 된다. 빗맞았을 때는 아예 볼이 뜨지 않거나 생크다. 손목이 풀리면서 어드레스 때 볼의 위치가 임팩트에서는 더 왼쪽으로 옮겨지기 때문이다.


<사진2>를 보자. 임팩트 순간 양손은 항상 볼보다 항상 앞으로 나가 있어야 한다. 잠시 어드레스 자세를 되새겨 보자. 양손의 위치는 볼보다 앞에 있다. 임팩트도 마찬가지다. 양손이 허리 높이에 올 때까지 백스윙 톱에서 만들어진 코킹의 모양을 유지하고 있다가 단번에 풀어놓아야 올바른 임팩트 모양을 만들 수 있다.


손목이 빨리 풀리는 골퍼들을 위한 연습법이다. 볼의 오른쪽 15㎝ 정도 쯤에 라이터나 헤드커버 등 물건을 놓고 스윙을 해보자. 만약 손목이 일찍 풀리면 클럽이 물건을 맞히게 되고, 이는 뒤땅을 의미한다. 코킹을 끝까지 유지하는 감각을 몸에 익혀야 실전에서도 정확한 임팩트가 가능하다. 웨지와 같이 정교한 샷을 위해서는 볼과 공과 물건의 간격을 더 좁혀서 연습한다.


▲ 장재식 프로 golfer0518@hotmail.com
▲ 정리= 김현준 골프전문기자 golfkim@asiae.co.kr
▲ 사진= 고성진(CㆍDirection)
▲ <클럽 에이스> 특약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오늘의 토픽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