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글자크기 설정

닫기

[닥터송의 골프클리닉] "퍼팅? 우세안부터 찾아라~"

수정 2013.05.24 08:43입력 2013.05.24 08:43

[닥터송의 골프클리닉] "퍼팅? 우세안부터 찾아라~"
우리는 양쪽 눈을 통해 입체감과 원근감을 느끼지만 주로 사용하고 입체감을 느끼는 눈은 한쪽이다.


바로 '우세안'이다. 골프에서는 특히 자신의 우세안을 알아두는 게 큰 도움이 된다. 먼저 찾는 방법이다. 양 팔을 앞으로 뻗은 상태에서 두 손을 모아서 원을 만들고, 원을 통해 한쪽 눈을 감은 채 사물을 본다. 양쪽을 번갈아 가며 해 본 뒤 한쪽 눈으로 봐도 거의 두 눈으로 볼 때와 비슷하게 보이는 쪽이 우세안이다. 골프에서는 퍼팅의 방향성 때문에 더욱 중요하다.

요즘에는 프로선수들도 라이너를 통해 공에 새겨진 선을 타깃 쪽에 맞추고 퍼팅하는 경우가 많다. 대다수 아마추어골퍼들은 그러나 이 선으로 타깃을 맞추고 일어서서 셋업하면 처음 겨냥했던 부분과 다소 어긋나는 느낌을 받는다. '그 사이에 공이 움직였나?', 또는 '잘못 놓은 것은 아닐까?' 하는 심리적인 불안감이 엄습한다.


공을 놓을 때는 우세안의 반대 쪽 손을 이용하기 때문이다. 우세안과 우세팔은 대부분 같다. 우세안이 왼쪽이면 왼쪽 손을 이용해 타깃을 정하고 공을 놓는 것도 왼손을 이용해야 한다. 퍼팅이 아닌 일반 샷에서도 공 뒤쪽에서 팔을 이용해 목표 지점을 조준할 때 자신의 우세안 쪽 팔을 이용해 타깃을 정하는 게 좋다.

공을 정렬한 뒤에 퍼팅 어드레스를 취할 때도 우세안을 이용한다. 공 위치에 대해서는 다양한 의견이 있지만 필자는 일단 공을 우세안 바로 아래에 두기를 추천한다. 잘 섰는지 확인하는 방법으로는 어드레스 후에 우세안 위치에서 또 다른 공 하나를 떨어뜨려 지면에 있는 공과 부딪힌다면 정확한 위치다.


송태식 웰정형외과원장(www.wellclinic.net)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댓글 SNS공유 스크랩

오늘의 토픽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