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글자크기 설정

닫기

추위가고 최대 10㎝ '눈폭탄'…출근길 교통대란 우려

수정 2023.01.25 18:00입력 2023.01.25 18:00
서체크기

26일 대설 예보…빙판길·도로 살얼음주의
대중교통 이용당부, 출근길 평소보다 서둘러야

[아시아경제 윤슬기 기자] 설 연휴 끝자락 시작됐던 최강 한파가 누그러지고 평년 수준의 기온을 회복할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최대 10㎝ 눈 폭탄이 예보되면서 26일 출근길 교통대란이 우려된다.


기상청에 따르면 26일 아침 최저기온은 영하 13도~영하 4도, 낮 최고기온은 영하 1도~영상 6도로 평년과 비슷하거나 다소 낮을 것으로 예상했다. 이번 강추위를 몰고 온 우리나라 서쪽 대륙고기압이 이동성 고기압으로 바뀌면서 남동쪽으로 이동할 것으로 보인다. 대륙고기압이 물러가고 비교적 온난한 남서풍이 유입되면서 25일 오후부터는 기온이 오를 전망이다.


문제는 눈이다. 남서풍이 찬 공기를 타고 오르면서 고도 3㎞ 내외까지 발달하는 눈구름대를 만들 것으로 보인다. 이광연 기상청 예보분석관은 "구름 내 영하 20도~영하 10도의 온도구조가 형성돼 입자가 큰 눈이 내릴 가능성이 높다"며 쌓이는 눈이 내릴 가능성이 높다고 설명했다.


추위가고 최대 10㎝ '눈폭탄'…출근길 교통대란 우려 서울 아침 최저 기온이 영하 18도까지 떨어지는 등 전국에 한파특보가 내려진 25일 서울 종로구 세종로 네거리에서 직장인들이 두꺼운 외투를 입고 출근길에 오르고 있다. 사진=강진형 기자aymsdream@
AD

눈은 출근 시간대인 새벽부터 오전 사이에 집중될 전망이다. 서울 등 중부 지방(강원 영동 제외)과 경북 북부 내륙, 경북 북동 산지의 예상 적설량은 2~7㎝, 전북과 울릉도·독도는 1~5㎝, 전남권과 경북권 남부, 경남 서부 내륙, 제주는 1㎝ 내외다. 인천과 경기 서해안, 충남 서해안에는 10㎝ 이상 눈이 쌓일 수 있다.


눈은 26일 오후와 저녁 사이 대부분 그칠 것으로 보인다. 이외 지역의 눈은 27일까지 이어질 전망이다. 경북권 남부와 경남권은 27일 오전 6시, 전라권은 낮 12시, 제주는 밤 12시께 그치겠다.


추위가 가시지 않은 상황에서 폭설이 내리면 빙판길 사고 위험도 커진다. 이면도로나 골목길, 경사진 도로 등에도 눈이 쌓이거나 얼어 빙판길이 예상되니 안전에 유의해야 한다. 도로 살얼음도 주의해야 한다. 차량 운행 시 감속운행을 하고 안전거리를 확보해야 한다. 눈으로 인해 차량 고립될 가능성이 있으니 사전에 교통 상황 확인, 차량 이용 시 월동장비 준비를 해야 한다.


기상청은 출근길 교통상황이 좋지 않을 가능성이 높다며 가급적 대중교통을 이용할 것을 당부했다. 교통 대란이 발생할 수 있는 만큼 평소보다 출근길을 서두르는 것이 좋다.



한편 서울과 수도권, 충남 서쪽 지역에 대설예비특보가 내려진 가운데 서울시는 26일 비상대응체계를 가동한다고 밝혔다. 시에 따르면 26일 지하철과 시내버스 전 노선의 출퇴근 시간대 집중배차 시간이 30분 연장된다. 아울러 인력 9405명과 장비 1394대가 제설 작업에 동원된다.




윤슬기 기자 seul97@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AD

오늘의 토픽

AD

당신이 궁금할 이슈 콘텐츠

AD

맞춤콘텐츠

AD

실시간 핫이슈

AD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