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글자크기 설정

닫기

MRI 찍다 날아온 산소통에 사망…'강한 자성' 원인

수정 2021.10.18 10:48입력 2021.10.17 11:34

[아시아경제 김진호 기자] 자기공명영상촬영(MRI)을 준비하던 환자가 날아온 산소통에 가슴을 맞고 숨진 사건이 발생했다.


17일 경찰에 따르면 지난 14일 오후 경남 김해시 한 병원에서 이 같은 사건이 발생해 60대 환자가 사망했다.

사고 당시 현장에 있던 의료진은 경찰에 강한 자성을 가진 MRI 기기가 작동하며 근처에 있던 금속 산소통이 갑자기 움직여 사고가 났다고 진술했다. 산소통은 사람 키 크기 정도였고 사건 발생시 큰 소리가 밖에서도 들릴 정도인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현재 병원 관계자들을 대상으로 금속 산소통이 MRI 기기 근처에 있었던 이유와 진술, 과실 여부 등을 조사 중이다.



김진호 기자 rplki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댓글 SNS공유 스크랩

오늘의 토픽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