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닫기

글자크기 설정

뉴스

나경원 “이건희 별세 애도…상속세율 근본적으로 검토해야”

최종수정 2020.10.26 13:40기사입력 2020.10.26 13:40

“지난해 상속세 완화 노력했지만…민주당 미온적”

나경원 “이건희 별세 애도…상속세율 근본적으로 검토해야”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임춘한 기자] 나경원 전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26일 이건희 삼성 회장의 별세에 “이 회장에게 깊은 애도를 표한다. 부고 소식에 서둘러 ‘상속세 똑바로 내라’는 엄포부터 내놓는 정치권이 과연 이 문제에 대해 진지하게 임하고 있는지 의문”이라며 “삼성그룹 문제가 잘 마무리되면, 우리는 이제 이 문제에 대해 심도 깊은 토론과 사회적 합의를 새롭게 만들어가야 한다”고 밝혔다.


나 전 원내대표는 이날 페이스북에서 “캐나다, 호주, 스웨덴과 같은 나라는 상속세를 폐지했다. 또 주요 유럽 국가들의 상속세 최고세율이 우리나라보다 낮은 경우도 많다”며 “대한민국의 상속세율이 과연 생산적인 가업승계와 안정적인 경영권 유지, 외국 투기자본으로부터의 국내기업 보호에 있어 올바른 수준인지 근본적으로 검토해봐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나 전 원내대표는 “지난해 제가 원내대표로 있을 때 중소기업만이라도 가업승계를 위해 상속세 부담을 완화해주려고 노력했지만, 끝내 더불어민주당측은 미온적이었고 논의는 흐지부지 되고 말았다”며 “정치권이 고민해야 할 것은 ‘기업하기 좋은 나라’를 만들기 위한 길”이라고 강조했다.


나 전 원내대표는 “정치권력을 앞세워 기업 자율성을 해치고, 연기금을 무기삼아 경영권에 개입하고, 경제악법을 만들어 투기 자본 좋은 일만 만들어주는 것부터 우리는 시정해야 한다”며 “아울러 상속세율에 대한 합리적 논의를 시작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나 전 원내대표는 “이 회장의 위대한 기업가 정신을 결코 잊지 않겠다. 다시 한 번 고인의 명복을 빈다”며 “이 회장과 삼성의 위대한 성과 앞에 여권 측 정치인들은 어찌 그리 인색한 평가를 내놓느냐. 이낙연 대표, 도지사와 국무총리를 지낸 집권여당 대표답지 못했다. 고인이 떠나자 즉시 비난부터 내놓는 ‘협량’에 안타까움을 느낀다”고 말했다.




임춘한 기자 choo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오늘의 토픽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