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글자크기 설정

닫기

사우디 공주 집에 도둑 들었다…에르메스 명품백 등 총 8억 원어치 도난

수정 2020.11.07 11:04입력 2020.11.07 11:04

[아시아경제 나한아 기자] 프랑스 파리 부유촌에 거주하는 사우디아라비아 공주의 집에 도둑이 들어 8억 원에 달하는 사치품이 사라졌다.


일간 르파리지앵이 6일(현지시간) 보도에 따르면 이 사우디 공주는 남프랑스에서 여름 휴가를 보내고 석 달 만에 샹젤리제 인근 자택으로 돌아오자마자 명품들이 사라진 것을 보고 정신을 잃고 쓰러졌다. 그녀는 곧바로 병원으로 실려 갔다.

집에 도둑이 들었다는 사실에 큰 충격을 받은 사우디 공주는 경찰 조사에도 협조하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도난당한 물건들은 하나에 1만∼3만5천 유로(약 1천300만∼4천600만 원)를 호가하는 에르메스 가방 35개를 비롯해 명품 시계, 보석, 모피 등이었다.

사우디 공주 집에 도둑 들었다…에르메스 명품백 등 총 8억 원어치 도난 에르메스 로고. 사진 = 아시아경제


경찰 수사 결과 강제침입 흔적은 발견하지 못했다. 경찰은 폐쇄회로(CC)TV 분석과 탐문 수사를 이어가고 있다.


경찰은 사우디 공주가 지난 8월 자신의 집에서 함께 지낸 남성이 있었다는 것을 확인했고 복사해놓은 아파트 열쇠가 사라졌다는 점에 주목하고 있다.


경찰에 따르면 이 남성이 사우디 공주에게 여러 차례 명품을 이베이에 팔자고 제안했다가 거절당했다고 르파리지앵은 덧붙였다.




나한아 인턴기자 skgksdk9115@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댓글 SNS공유 스크랩

오늘의 토픽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