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글자크기 설정

닫기

[편의점 제국] 택배요? 1600원이면 됩니다

수정 2022.08.19 11:08입력 2022.08.19 11:08
서체크기

④편의점 to 편의점 택배 서비스

택배회사 요금 줄줄이 인상…편의점 1600~2400원에 이용 가능
CU끼리 택배 193%, GS25 반값택배 150.7%↑
자체 물류 시스템 방식 활용
이용고객 MZ세대 70% 차지…저렴하고 분실 위험 적어

[편의점 제국] 택배요? 1600원이면 됩니다
AD


<<24시간 도시를 밝히는 불빛, 편의점이다. 전국 편의점은 5만여 개로 인구 1000명당 1개 꼴이다. 도시뿐 아니라 전국 시군구 단위에 촘촘히 자리했다. 국토 최남단 섬인 마라도와 동해 바다 위 상징성을 띤 독도 옆 울릉도에도 편의점은 불을 밝히고 있다. 편의점을 밝히는 불빛을 연결하면 우리나라가 하나의 거대한 거미줄처럼 빈틈없이 연결된다. 촘촘한 편의점 네트워크는 생활 필수품을 파는 집 앞 가게에 그치지 않고 영역을 확대하면서 진화 중이다. 취급 품목의 경계가 허물어지면서 명품을 비롯해 이동형 주택, 전기차까지 편의점 판매 리스트에 올라왔다. 식당, 카페, 백화점, 은행, 우체국, 주민센터, 파출소의 역할마저 흡수했다. 오프라인을 넘어 온라인에서도 영향력을 행사하고 있다. 구독 서비스를 이용하거나 한정판 상품을 사들이기 위해선 편의점 애플리케이션(앱) 다운로드는 필수다. 온라인과 모바일 문화에 익숙한 2030세대는 이를 알뜰히 활용해 제 몫을 챙긴다. 10대에겐 편의점이 과거 문방구를 대체하는 ‘소비 놀이터’다. 신상품을 가장 먼저 맛보고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공유하는 문화는 10대들 사이에서 익숙하다. 하루라도 이용하지 않으면 생활에 불편을 느낄 정도로 편의점은 다방면에서 우리 생활 깊숙한 곳까지 들어와 있다. 이같은 변화는 유통 산업 지형도마저 바꾸고 있다. 지난해 편의점 매출은 대형마트 매출을 처음으로 앞질렀다. 전통 유통 채널부터 스타트업에 이르기까지 유통업계 핵심 경쟁력으로 꼽고 있는 물류 및 배송 인프라 면에서도 편의점은 강점을 갖췄다. 목 좋은 곳에 자리한 점포망을 물류의 중간 기지로 활용할 수 있어서다. 최근 편의점은 자율주행 로봇과 드론을 활용, 지역과 거리의 한계를 극복한 최첨단 배송을 시도 중이다. '편의점이 도시를 지배하는 세상, 편의점 제국'은 더이상 공상과학 같은 이야기가 아니다. 이미 우리 삶에 깊숙하게 침투한 편의점은 어디로 진화하고 우리의 삶을 어떻게 변화시킬까. 지금 그들은 어떤 큰 그림을 그리면서 무엇을 준비하고 있을까.>>


[아시아경제 임춘한 기자] 직장인 김지원씨(32·가명)는 최근 편의점 택배 서비스를 자주 이용한다. 1인 가구라서 직접 택배 수령이 어려운 데다 원룸에는 부재 시 마땅한 택배 보관 장소가 없기 때문이다. 무엇보다 싼 가격이 매력적이다. 김씨는 "한 번은 현관 앞에 택배를 뒀다가 사라진 경우도 있었는데 분실 걱정을 덜어 좋다"며 "택배를 자주 이용하다 보면 택배비도 은근히 부담이 된다. 저렴한 데다 퇴근길에 어차피 지나야 하는 집 바로 앞 편의점에서 찾으면 돼서 편하다"고 말했다.


편의점 간 택배 서비스가 단기간에 급성장하며 택배 지형을 변화시키고 있다. 특히 주요 택배회사들이 올해부터 택배비를 줄줄이 인상하면서 편의점 간 택배의 싼 가격이 더욱 주목받는 모양새다. 편의점 자체 택배는 택배를 편의점에서 직접 보내고 찾아가는 형태로, 일반 택배의 반값 수준인 1600~2400원에 이용 가능해 소비자들에게 큰 인기다.


◆편의점 택배 시장 키우는 ‘싼 가격’, 어떻게 가능하나

19일 CU에 따르면 올해 1월1일부터 8월15일까지 ‘CU끼리 택배’ 이용건수는 전년 동기 대비 193.7% 증가했다. 같은 기간 GS25에서도 ‘반값택배’ 이용건수는 지난해보다 150.7% 늘었다. CU끼리 택배는 토요일 정오에 마감되며, 일요일 및 공휴일은 접수만 가능하다. GS25 반값택배는 365일 연중무휴로 이용할 수 있다.


최근 편의점 간 택배는 기존 택배 수요도 대체하고 있다. 특히 일반 택배가 쉬는 기간 택배 수요가 편의점으로 몰렸다. 택배 종사자의 휴식보장을 위한 택배 없는 날이 시행된 지난 13일부터 15일까지 CU끼리 택배 이용건수는 지난해 택배 없는 날(8월14~16일) 대비 257.2% 증가했다. 같은 기간 GS25 반값택배 이용건수는 214.8% 늘었다. CU끼리 택배는 지난해 추석과 올해 설에도 이용건수가 직전 추석과 설 대비 각각 40배, 11배 증가했다. 해당 기간 GS25 반값택배 이용건수도 각각 107.9%, 178.7% 늘었다.


CU에서는 500g 이하의 물건을 보내면 운임이 1600원이다. 500g 초과 1㎏ 이하는 1800원, 1㎏ 초과 5㎏ 이하는 2400원이다. GS25에서도 500g까지 1600원, 1㎏까지 1900원, 5㎏ 2300원에 택배를 보낼 수 있다. 편의점들이 이렇게 저렴한 택배 가격을 유지할 수 있는 건 ‘자체 물류 시스템’ 덕이다. 삼각김밥·샌드위치 등 간편식을 배송하는 기사들이 택배를 수거해 물류센터로 가져온 후 다른 지역 담당 기사들이 해당 편의점으로 배송하는 방식을 활용해 비용을 크게 줄일 수 있었다. 배송 차량의 빈 공간을 활용해 추가 비용이 거의 발생하지 않으며, 배송 기사에게는 건당 일정 수수료가 지급된다.


[편의점 제국] 택배요? 1600원이면 됩니다



◆ 저렴한 가격에 분실 위험도 감소

편의점 간 택배 이용자는 주로 서울·경기 등 수도권에서 많았다. 지난해 CU끼리 택배 지역별 이용현황에 따르면 서울 31.6%, 경기 26.5%, 부산 9%, 인천 5.8%, 대구 4.9% 순이었다. 특히 서울 지역에서는 송파구(8.3%), 강남구(8.1%), 서초구(6.0%), 강서구(5.2%), 마포·관악구(4.9%)가 다른 지역보다 이용건수가 많았다. 해당 지역들은 2030세대와 1인 가구가 많이 거주하고 있다는 공통점이 있다. 서울시 열린데이터광장에 따르면 주민등록인구상 2030세대가 가장 많은 곳은 관악구·송파구·강서구·강남구 순이다.


실제 지난해 CU끼리 택배를 이용한 고객들의 연령대를 살펴보면 20대 32.8%, 30대 35.5%로 MZ세대(밀레니얼+Z세대)가 약 70%를 차지한다. 젊은 층들이 편의점 간 택배를 이용하는 가장 큰 이유는 저렴한 가격 때문이다. 1인 가구의 경우 집 앞 가까운 편의점에서 물건을 찾으면 되기 때문에 택배 분실 위험이 줄어든다. 빈번해지고 있는 중고거래 과정에서는 모르는 사람에게 주소를 알려줄 필요가 없어 안전성도 높아진다.



편의점 업계 관계자는 "택배를 제때 찾기 힘든 1~2인 가구가 늘면서 분실 우려가 적다는 점도 편의점 택배 이용자들이 늘어나는 주요 원인"이라며 "물가가 고공 행진을 하면서 싼 가격에 이용할 수 있는 편의점 택배의 인기는 더욱 커질 걸로 예상된다"




임춘한 기자 choo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AD

오늘의 토픽

AD

당신이 궁금할 이슈 콘텐츠

AD

맞춤콘텐츠

AD

실시간 핫이슈

AD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