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글자크기 설정

닫기

[김현정의 처음처럼] 9. 스윙 중심과 클럽 헤드 따라가기

수정 2011.08.10 17:44입력 2009.03.03 09:10

[김현정의 처음처럼] 9. 스윙 중심과 클럽 헤드 따라가기 <사진1> 가수 김현정씨가 셋업을 하고 있는 장면이다.
AD


초보골퍼들의 경우 스윙이 아무리 좋아도 실전에서는 볼을 타격했을 때 헛스윙까지 하는 어처구니 없는 경험을 하게 된다.

이는 연습장과 달리 실제 코스에 나가면 넓은 자연이 시선을 끄는데다가 자신의 볼이 어디로 가는 지도 무척 궁금하기 때문이다. 하지만 이런 경험이 반복되면 불안감을 증폭시켜 자신의 샷에 대한 불신으로 이어진다. 볼의 방향과 휘어지는 정도에 대해서는 당분간 신경쓰지 말자. 그저 볼을 끝까지 바라보고 정확하게 때리는데만 몰두해 보자.


▲ 스윙중심(Swing Center)= <사진1>을 보자. 가수 김현정씨가 셋업을 하고 있는 장면이다. 유심히 살펴보면 상체가 지면으로 향하는 비스듬한 척추의 기울기가 생긴다. 이 기울기와 지면과의 거리가 바로 일관된 스윙의 중심을 찾는 핵심이다. 코치들은 보통 스윙의 중심에 대해 명치 안쪽(가슴뼈 아래 중앙의 오목한 곳)에 작은 볼이 있다고 가정해보라고 설명한다.

이 스윙의 중심이 샷을 하는 동안에 좌우 혹은 위아래로 움직이지 않아야 한다. 골프 스윙의 가장 중요한 메커니즘은 원심력이고, 이 출발점이 스윙중심이다. 중심이 흔들리면 당연히 원심력이 올바르게 작용할 수 없다. 중심의 변화는 또 클럽헤드가 볼의 좌우와 위아래 등을 때리게 만들어 슬라이스나 훅 등 탄도에도 직접적인 영향을 미치게 된다.


[김현정의 처음처럼] 9. 스윙 중심과 클럽 헤드 따라가기 <사진2> 백스윙 톱에서 다운스윙으로 전환할 때 몸통 회전이 먼저다.


▲ 클럽 헤드 따라가기(Trailing Club Head)= 이번엔 볼을 때리는 과정을 생각해 보자. 초ㆍ중급 수준의 아마추어골퍼들은 양팔로 스윙하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스윙이 쉽고, 간단하기 때문이다. 여기에 함정이 있다. 양팔로만 하는 스윙은 처음에는 쉽지만 금방 한계가 나타난다. 양팔로만 스윙을 하다보니 스윙의 일관성이 없고, 파워도 축적하기 힘들어 비거리도 늘릴 수 없다.


고수들의 스윙은 그래서 몸통스윙(양팔은 파워를 전달하는 매개체 역할을 한다)이 주가 된다. 이를 위해서는 양팔의 힘이 빠진 상태에서 백스윙이 시작돼야 하고, 트랜지션(Transition= 백스윙 톱에서 다운스윙으로 전환되는 동작)에서 몸을 돌릴 때의 리듬과 템포에 포커스를 맞춰야 한다.


바로 이 부분이 몸통의 회전과 함께 클럽이 자연스럽게 따라오느냐를 체크해야하는 시점이다. 트렌지션에서 클럽헤드가 몸보다 먼저 움직여서는 몸통스윙을 만들기 어렵다. 임팩트 전 동작에서 양팔을 의도적으로 볼 방향으로 당기지 말라는 이야기다. <사진2>의 김현정씨 처럼 몸통의 회전으로 클럽을 끌고 가는 듯한 이미지로 다운스윙으로 전환한다.


[김현정의 처음처럼] 9. 스윙 중심과 클럽 헤드 따라가기 <사진3> 한 손으로 볼을 들어서 팔로만 던져보자. 그 다음은 팔의 힘을 완전히 빼고 몸 전체를 사용해서 볼을 던진다.


▲ 이미지 트레이닝= 몸통 스윙의 중요성을 실감하기 위해 <사진3>처럼 한 손으로 볼을 들어서 팔로만 던져보자. 그 다음은 팔의 힘을 완전히 빼고 몸 전체를 사용해서 볼을 던진다. 어느 쪽이 볼이 더 멀리 나갈까? 이 두 가지 실험을 통해 양팔로 스윙하는 것과 몸통으로 스윙하는 것의 확연한 차이를 알 수 있을 것이다.




▲ 지도= 최명호 프로 golfacademy@empal.com
▲ 속초= 김현준 골프전문기자 golfkim@asiaey.co.kr
▲ 사진= 윤동주 기자 doso7@asiae.co.kr
▲ 클럽협찬= 코브라골프
▲ 의상협찬= 휠라코리아
▲ 장소협찬= 파인리즈골프장

[김현정의 처음처럼] 9. 스윙 중심과 클럽 헤드 따라가기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AD

오늘의 토픽

AD

당신이 궁금할 이슈 콘텐츠

AD

맞춤콘텐츠

AD

실시간 핫이슈

AD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