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글자크기 설정

닫기

[권한나의 캐디편지] "여자라고 무시해?"

수정 2012.07.27 09:38입력 2012.07.27 09:38

[권한나의 캐디편지] "여자라고 무시해?"
남자들 사이에 낀 여자 고객은 늘 보던 평범한 여성골퍼였습니다.


미소가 출중한 이 고객은 갑자기 일이 생긴 남편 대신 합류했다네요. 그런데 나머지 세 명이 이 여성한테 '핸디'를 달라고 울어댑니다. 클럽으로 보나 스윙으로 보나 어느 정도는 저를 힘들게 하지 않을 고객이었는데 말이죠. 하지만 금방 이유를 알게 됐습니다.

첫 홀부터 내기가 시작됩니다. 보통 여성들의 내기는 1000원이나 2000원짜리고, 그래도 '줬네, 안줬네'하며 신경전을 벌이기 일쑤입니다. 우리 캐디들 역시 정신 바짝 차려야 합니다. 스코어를 정확하게 기재해서 돈 계산도 명확해야 뒤탈이 없습니다. 이 여성 고객은 그러나 평범한 모습에도 불구하고 공치는 실력이 만만치가 않습니다.


세 명의 남자가 아무리, 이른바 '구찌 작전'을 펼쳐도 아랑곳하지 않습니다. 오히려 예쁜 미소를 띠며 여유 만만입니다. 홀이 지날수록 핀 옆에 달라붙는 공들은 물론 홀에 공이 들어가는 '땡그랑' 소리도 이 여성고객에게서만 들립니다. 나머지 세 명은 연신 땀만 줄줄 흘립니다. 누구든 3홀 이상 돈 잃고 기분 좋은 골퍼 없다죠. 이미 9개 홀 이상 돈을 잃었으니 속칭 '멘붕(멘탈붕괴)'이 찾아오고도 남는 시점입니다.

후반에 들어서는 '구찌작전'이 '한방작전'으로 바뀝니다. 티잉그라운드에 있는 '복수의 종'을 울리며 배판을 불러 판돈을 키웁니다. 하지만 결과는 실패로 돌아갑니다. 결국은 78타라는 무시무시한 스코어로 세 명의 남자 주머니를 털어간 '여장부 골퍼'입니다. 필드에는 은근히 여자골퍼를 무시하는 고객이 많습니다. 조금 느리더라도, 조금 뒤에서 치더라도 앞으로는 우리 여성들을 깔보지 마시기를 경고합니다.


스카이72 캐디 goldhanna@hanmail.net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댓글 SNS공유 스크랩

오늘의 토픽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