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닫기

글자크기 설정

IT·통합

코로나19에 IPTV 교육콘텐츠 이용 '급증'

최종수정 2020.10.26 09:00기사입력 2020.10.26 09:00
코로나19에 IPTV 교육콘텐츠 이용 '급증'


[아시아경제 구채은 기자] 올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어린이집과 유치원이 문을 닫으면서 IPTV의 영·유아 콘텐츠 시청이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26일 LG유플러스에 따르면 U+아이들나라의 2017년 7월부터 2020년 9월 말까지 누적 콘텐츠 시청 건수는 총 10억6400만을 돌파했다. 월평균 2800여만건을 시청한 셈이다. 특히 코로나19 영향으로 어린이집·유치원이 문을 닫고 아이가 집에 머무는 시간이 많았던 올해 3월엔 월 시청건수 4200만으로 출시 이후 최대 수치를 나타냈다.

언택트 학습 서비스 이용자 수도 꾸준히 늘고 있다. 올 1월 말 대비 올해 9월 말 기준 LG유플러스 대표 학습 서비스인 ‘책 읽어주는TV’, ‘영어유치원’, ‘누리교실’의 이용자 수가 평균 50.6% 증가했다. 항목 별로는 책 읽어주는TV 29.6%, 영어유치원 72.7%, 누리교실 54.6%가 늘었다. U+아이들나라 1.0부터 제공하고 있는 ‘책 읽어주는TV’는 출시 이후 지난 3년간 누적 시청 수가 3000만건에 달하며 교육 콘텐츠 중 가장 높은 수치를 기록했다. U+아이들나라 3.0부터 제공하고 있는 ‘영어유치원’은 2300여 개의 영어교육 콘텐츠를 제공, 출시 13개월만에 누적 시청 2500만건을 돌파했다.


류창수 LG유플러스 홈상품그룹장(상무)은 “U+아이들나라 1세대부터 2세대, 3세대, 모바일 앱까지, 부모가 안심하고 아이들은 즐겁게 배우는 서비스를 목표를 위해 지속적으로 고민하고 있다”며 “언택트 시대에 육아에 지친 부모님들과 즐겁게 배울거리가 필요한 아이들이 아이들나라를 통해 유익한 시간을 보낼 수 있길 바란다”고 말했다.



구채은 기자 faktu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오늘의 토픽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