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글자크기 설정

닫기

與 "통신선 끊어져 있다는 文발언 사실 아냐"…책임론 정조준

수정 2022.06.24 15:27입력 2022.06.24 11:23
서체크기

국민의힘 해수부 공무원 피격사건 진상조사 TF 중간 발표

與 "통신선 끊어져 있다는 文발언 사실 아냐"…책임론 정조준 해수부 공무원 피격사건 유족인 이래진 씨가 24일 국회에서 권성동 원내대표 등 국민의힘 해수부 공무원 피격사건 진상조사 TF와 간담회를 하고 있다./윤동주 기자 doso7@
AD


[아시아경제 금보령 기자] 해양수산부 공무원 피격사건을 놓고 국민의힘이 문재인 전 대통령의 발언을 문제 삼고 나섰다. '남북 간 통신선이 끊어져 있어서 대처가 힘들었다'는 문 전 대통령의 말이 사실이 아니었음을 들고 나온 것이다. 여당이 문 전 대통령을 정조준한 것이어서 여야 간 충돌이 격화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국민의힘 해수부 공무원 피격사건 진상조사 태스크포스(TF)는 24일 오전 국회에서 중간 발표회를 열고 "국방부가 확인해준 가용 대북 채널은 유엔(UN)군사령부가 관리하는 판문점 채널인데 실제 9월23일 이대준씨가 돌아가신 후에 이 채널을 이용해 대북 통지문을 발송한 사실이 있다"며 "남북 간 통신선이 끊어져 있어서 대처가 힘들었다는 당시 문 대통령의 발언은 사실이 아니었고 이를 국방부가 확인했다"고 밝혔다.

TF는 이번 사건의 책임이 문 전 대통령에게 있음을 명확히 한 것이다. 하태경 TF 위원장은 "국방부는 이씨의 생존 사실이 확인된 2020년 9월22일 오후 3시30분 이후 이씨가 사망할 때까지 대통령으로부터 어떤 구조지시도 없었다는 점을 확인해줬다"며 "알려져 있듯이 그날 저녁 6시30분에 대통령에게 서면보고가 있었지만, 국방부는 이씨가 사망할 때까지 대통령으로부터 지시받은 사항이 없었다"고 설명했다.


유가족들은 사건 당시 문 전 대통령의 행적을 밝히는 데 방점을 둘 계획이다. 이씨의 친형인 이래진씨는 이날 오전 간담회에서 "대통령의 시간을 밝히기 위해서 정보공개 청구를 했고, 대통령 스스로 국민과 싸우지 않겠다고 약속했는데 보기 좋게 대통령지정기록물 공개를 전날 완전 거부를 밝혔다"며 "비록 힘 없고 부족한 국민이지만 대한민국 안전과 국민을 위해서 한발 나아가겠다"고 강조했다.

유족 측 법률대리인 김기윤 변호사 또한 "이제는 두 가지 방향으로 간다"며 "문 전 대통령이 (사건을) 보고받고 그동안 (이씨가) 죽을 때까지 그 시간 동안, 과연 6시간 동안 무엇을 했는지, 대한민국 정부와 문 전 대통령께서 무엇을 했는지에 대한 방점이 첫 번째"라고 얘기했다.


권성동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더불어민주당을 향해 기록물 공개 협의를 요청했다. 권 원내대표는 "대통령지정기록물은 국회 3분의 2 이상의 찬성이나 관할 고등법원의 영장이 있으면 열람이 가능하다"며 "(우상호 민주당 비대위원장이) 하루빨리 기록물 공개를 위한 양당 간 협의 절차에 착수해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금보령 기자 gold@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AD

오늘의 토픽

AD

당신이 궁금할 이슈 콘텐츠

AD

맞춤콘텐츠

AD

실시간 핫이슈

AD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