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글자크기 설정

닫기

美 확진자 1년만에 다시 20만명대...파우치 "오미크론 자만해선 안돼"(종합)

수정 2021.12.27 11:01입력 2021.12.27 11:01
서체크기

일평균 입원환자도 7만명으로 증가
오미크론 비중이 70% 넘어...확산세 심화

美 확진자 1년만에 다시 20만명대...파우치 "오미크론 자만해선 안돼"(종합)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AD


[아시아경제 이현우 기자] 미국에서 코로나19 오미크론 변이 확산세가 심화되면서 주중 일평균 신규확진자가 1년만에 다시 20만명을 넘어선 것으로 집계됐다. 급격한 확산세로 백신 미접종자를 중심으로 중증환자도 크게 늘어나면서 보건당국도 긴장하고 있다. 미국 감염병 전문가인 앤서니 파우치 국립알레르기·전염병연구소(NIAID) 소장도 오미크론의 심각도가 덜하다는 이유로 자만해선 안된다고 경고했다.


26일(현지시간) 뉴욕타임스(NYT)에 따르면 성탄절인 25일 기준 미국의 최근 7일간 일평균 코로나19 신규확진자는 2주만에 69% 급증한 20만1330명을 기록했다. 미국의 주중 일평균 신규확진자가 20만명을 돌파한 것은 올해 1월19일 20만1953명 기록 이후 11개월만이라고 NYT는 전했다.


지난달 말 7만명대까지 줄어들었던 미국의 일일확진자 숫자는 지난 23일 26만명을 돌파하면서 급증세가 이어지고 있다. 확진자가 급증함에 따라 입원환자와 사망자 수도 늘어나 25일 기준 7일간의 하루 평균 입원환자는 2주 전보다 9% 늘어난 7만950명을 기록했고, 하루 평균 사망자도 4% 늘어난 1345명으로 집계됐다.


이는 오미크론 변이가 미국 내 우세종으로 자리매김하면서 확진자 수가 기하급수적으로 늘어났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미 질병통제예방센터(CDC)에 따르면 이달 4일까지만 해도 전체 확진자 중 델타 변이의 비중은 99.3%, 오미크론 변이 비중은 0.7%에 그쳤다. 그러나 이달 18일 델타 변이는 26.6%, 오미크론 변이는 73.2%로 역전됐다. 일부 지역에선 오미크론 감염자 비중이 90%를 훌쩍 넘어선 것으로 알려졌다.



미 보건당국에서도 오미크론 변이가 델타 변이보다 증상이 심하지 않더라도 확산세가 심각한 만큼 경각심을 가져야한다고 경고하고 있다. 파우치 소장은 이날 미국 ABC방송에 출연해 "오미크론 변이 감염자가 델타 변이 감염자보다 입원할 확률이 덜하다고 해서 자만해선 안된다"며 "확진자가 지금보다 훨씬 많아지면 긍정적 효과는 상쇄될 수 있다"고 경고했다. 이어 "지난주 일평균 코로나19 확진자는 15만명이었고 앞으로 훨씬 더 증가할 것"이라며 "4차접종이 필요할수도 있다"고 강조했다.




이현우 기자 knos84@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AD

오늘의 토픽

AD

당신이 궁금할 이슈 콘텐츠

AD

맞춤콘텐츠

AD

실시간 핫이슈

AD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