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글자크기 설정

닫기

모더나 "오미크론 대응 부스터샷 내년 3월 임상 및 승인절차 들어갈 듯"

수정 2021.12.02 11:16입력 2021.12.02 11:16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권재희 기자] 미국 제약사 모더나가 코로나19의 새 변이 바이러스인 오미크론에 대응하는 부스터샷(3차 접종)을 개발해 이르면 내년 3월 임상시험과 승인절차에 들어갈 것으로 보인다고 전망했다.


1일(현지시간) 주요외신에 따르면 스티븐 호지 모더나 사장은 "오미크론 변이를 겨냥한 '맞춤형' 부스터샷이 오미크론 변이에 대한 가장 빠른 해결책으로 보인다"면서 "이미 개발 프로그램에 착수했다"고 밝혔다.

그는 "개발이 완료된 뒤에도 미 식품의약국(FDA) 승인까지는 자료 제출, 중간단계 임상시험 등을 고려할 때 약 3∼4개월이 더 걸릴 수 있다"고 말했다.


호지 사장은 이런 상황 때문에 "오미크론 변이를 겨냥하는 부스터샷은 현실적으로 내년 3월 전까지는 나오기 힘들고 어쩌면 2분기에 출시될 수도 있다"고 내다봤다.

다만, 그는 오미크론 변이에 대한 기존 백신의 효능을 확인 중인 FDA가 승인에 걸리는 기간을 단축할 가능성도 있다고 말했다.


미국의 경우 이미 승인을 받은 독감 백신에 대해선 새 변종에 대응하는 새 버전이 나올 때마다 일일이 대규모 임상시험을 요구하지 않는데, 이런 관행이 코로나19 백신에도 적용될 수 있다는 이야기다.


오미크론 변이에 대해서는 아직 충분히 밝혀진 바가 없지만 다른 변이보다 전염력이 강할 수 있다는 의견이 각계에서 나오고 있다.


항체와 결합하는 스파이크(돌기) 단백질에만 32개 이상의 돌연변이를 지닌 까닭에 기존 코로나19 백신을 무력화할 수 있다는 우려도 제기된다.


호지 사장은 오미크론 변이로 인한 기존 백신의 효과 저하 수준이 상당할 것으로 추측했다.


그는 "백신 효과를 가장 크게 떨어뜨렸던 돌연변이가 이전 델타와 베타 변이에 확인됐다"면서 "그 모든 돌연변이가 오미크론 변이에서 나타났다"고 말했다.


한편, 호지 사장은 오미크론 변이 맞춤형 부스터샷과 별개로 오미크론 변이를 비롯한 코로나19 변이 4개에 대응하는 다항체 백신도 연구하고 있다면서 이 역시 개발 완료까지는 수 개월이 걸릴 것이라고 덧붙였다.




권재희 기자 jayful@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댓글 SNS공유 스크랩

오늘의 토픽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