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글자크기 설정

닫기

장제원, 尹 캠프 총괄실장직 사의…"자식 잘못 키운 죄 반성"

수정 2021.09.28 07:45입력 2021.09.28 07:45
장제원, 尹 캠프 총괄실장직 사의…"자식 잘못 키운 죄 반성" 장제원 국민의힘 의원


[아시아경제 이현주 기자] 장제원 국민의힘 의원이 28일 "윤석열 전 검찰총장 캠프 총괄실장직을 내려놓겠다"고 밝혔다.


장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국민께 면목이 없고, 윤석열 후보께 죄송한 마음 가눌 길 없었다. 결국 후보의 허락을 득하지 못 하고 내려 놓는다"며 이처럼 말했다.

앞서 장 의원의 아들인 래퍼 노엘(본명 장용준)은 무면허 운전을 하다 음주 측정을 요구한 경찰관을 폭행한 혐의로 논란이 불거졌다. 직후 윤 전 총장에게 사의의 뜻을 전달했지만 윤 전 총장이 이를 반려한 것으로 전해졌다.


그는 "직을 내려 놓는 것이 후보께 더 도움된다고 판단했다"며 "부족한 제게 아낌 없는 신뢰를 보내주신 윤 후보께 깊은 감사의 마음을 전한다"고 했다. 또 "이제, 자식을 잘못 키운 아비의 죄를 깊이 반성하며 자숙의 시간을 가지겠다. 죄를 진 못난 아들이지만 그동안 하지 못했던 아버지로서의 역할도 충실히 하겠다"고 덧붙였다.



이현주 기자 ecolhj@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댓글 SNS공유 스크랩

오늘의 토픽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