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글자크기 설정

닫기

전광훈 측, 광복절 광화문 집회 강행 예고…오세훈 서울시장 형사고발도

수정 2021.08.02 12:57입력 2021.08.02 12:57
전광훈 측, 광복절 광화문 집회 강행 예고…오세훈 서울시장 형사고발도 [이미지 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이정윤 기자] 전광훈 사랑제일교회 담임목사가 당 대표로 있는 국민혁명당이 광복절을 맞아 광화문 광장에서 집회를 개최하겠다고 밝혔다.


국민혁명당은 2일 서울 종로구 동화면세점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모든 탄압과 억압을 뚫고 기필코 문재인 정권 탄핵을 위한 8·15 국민대회를 성사시키겠다"고 밝혔다.

아울러 국민혁명당은 서울시 전역 집회 금지와 예배 전면금지 조치를 한 오세훈 서울시장도 형사고발 하겠다고 말했다.


국민혁명당은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는 검사 건수에 비례해 늘어나는 것뿐이고 치명률도 낮으므로 생활 방역으로 전환할 것과 지난해 지난해 8·15 광화문 집회에 대한 정부 대응을 보면 정부의 방역은 정치적으로 편향적이라고 주장했다.

한편 이날 기자회견에는 고영일 부대표, 이동호 사무총장 등 8명가량이 참석했다. 현재 사회적 거리두기 4단계로 인해 1인 시위만 가능하다. 경찰이 자진해산을 요청하자 국민혁명당 측은 "정당의 기자회견은 공적 업무이므로 집회 및 시위에 관한 법률의 적용을 받지 않는다"며 "정당한 기자회견을 방해한 종로경찰서장과 경비과장을 상대로 국가배상청구소송을 제기하겠다"고 항의했다.




이정윤 기자 leejuyoo@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댓글 SNS공유 스크랩

오늘의 토픽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