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글자크기 설정

닫기

배윤정, 11살 연하 남편 최초 공개 "3개월간 집앞 찾아와"

수정 2021.02.26 03:55입력 2021.02.26 03:55
배윤정, 11살 연하 남편 최초 공개 "3개월간 집앞 찾아와" 사진=E채널 '맘 편한 카페' 방송 캡처.


[아시아경제 김봉주 기자] 25일 캐스트 E채널 '맘 편한 카페'에서 배윤정이 11살 연하 남편 서경환 씨와의 러브스토리를 공개했다.


방송에서 출연자들은 90년생인 남편 서경환의 등장에 함성을 지르며 환호했다.

배윤정은 남편과의 첫 만남에 대해 "처음 만난 기억이 뚜렷하진 않다. 얼굴을 아는 동생이었는데 시간이 지나고 개인적으로 힘든 일을 겪고 힘들어할 때부터 '식사하실래요?' '영화 볼래요?' 하면서 힘들 틈 없이 불러내더라"라고 했다 .


배윤정은 3개월간 계속 집 앞으로 찾아왔던 남편이 어느 날 연락을 끊었다고 했다.

배윤정은 "당연히 연락 올 거로 생각했는데 연락이 안 오길래 내가 먼저 연락했다. 너 어디니?, 오늘 밥 안 먹어? 하다가 말렸다. 머리가 좋다"고 전했다.


서경환 씨는 배윤정과 결혼을 결심한 이유로 "수많은 이유 중에 지금 생각나는 것은 여자가 어떻게 의리가 있을 수 있는지. 되게 멋있었다"며 "공적인 자리에서는 멋있는데 사적인 자리에서는 여성스럽다. 눈물도 많고 정도 많고, 그러다 보니 오히려 제가 말린 것 같다"고 말했다.




김봉주 기자 patriotbon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댓글 SNS공유 스크랩

오늘의 토픽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