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글자크기 설정

닫기

4만원에 거래된 조각상…2000년 역사 '고대 로마 유물'이었다

수정 2022.05.08 22:00입력 2022.05.08 22:00
서체크기

골동품 딜러가 정체 밝혀…답례성 수수료만 받고 반환하기로

4만원에 거래된 조각상…2000년 역사 '고대 로마 유물'이었다 골동품과 함께 사진 찍은 골동품 딜러 로라 영. 사진=로라 영 인스타그램 캡쳐
AD


[아시아경제 강우석 기자] 미국에서 4만원에 거래된 골동품 조각상이 고대 로마의 유물로 밝혀져 화제다.


뉴욕타임스(NYT)는 6일(현지시간) 미국 텍사스주에서 4년전 34.99달러(4만4천원)에 판매된 대리석 흉상이 로마 시대 유물로 밝혀져 독일로 반환될 것이라고 보도했다.

흉상의 정체는 골동품 딜러 로라 영에 의해 밝혀졌다. 영은 2018년 기부 물품 판매 매장인 굿윌에 들러 이 흉상을 발견했다. 당시 흉상에는 34.99달러의 가격표가 붙어있었다.


영은 해당 골동품을 보고 인터넷 검색을 통해 로마 흉상과 비교했고, 골동품이 진짜 유물일지도 모른다는 생각에 구매를 결심했다.

이후 그는 경매업체 본햄스와 소더비 등에 연락을 취해 조각상 정체를 밝히려 노력했고, 그 결과 조각상은 기원전 1세기 말이나 기원후 1세기 초로 추정되는 고대 로마 유물이자 19세기 독일 바이에른 왕가의 수집품이었다는 사실이 밝혀졌다.


골동품은 고대 로마 내전 당시 줄리어스 시저에게 패한 폼페이우스의 아들 또는 게르만 지역을 점령했던 로마군 사령관을 모델로 한 것으로 추정된다.


독일 바이에른 주 정부의 후속 연구에 따르면 바이에른 왕국 루트비히 1세는 1883년경 이 유물을 로마식 별장인 폼페야눔 뜰에 전시했다. 하지만 2차 세계 대전 당시 연합군의 독일 폭격으로 이 곳도 타격을 입으면서 일부 유물도 사라졌다.


NYT는 폼페야눔은 연합군 폭격 이후 미군에게 점령됐다며 미군 병사가 이 흉상을 독일에서 미국으로 가져왔을 가능성이 크다고 했다.


바이에른 주 정부는 이 흉상에 대한 소유권을 포기한 적이 없다며 반환을 요청했고 영은 이에 동의했다.


영은 유물 발견자에게 주어지는 답례성 수수료만 받기로 했다. 그는 "예술품 절도와 전쟁 중 약탈은 범죄이기 때문에 나는 그런 행위에 동참할 수가 없다"며 "흉상을 붙잡아 두거나 팔 수도 없다"고 밝혔다.


현재 이 유물을 보관 중인 텍사스주 샌안토니오 미술관은 내년 5월까지 전시한 후 독일에 반환하기로 했다.




강우석 기자 beedolll97@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AD

오늘의 토픽

AD

당신이 궁금할 이슈 콘텐츠

AD

맞춤콘텐츠

AD

실시간 핫이슈

AD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