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글자크기 설정

닫기

[현장영상]"회초리와 비판 달게 받겠다" 尹, 선대위 전면 해산

수정 2022.01.05 16:11입력 2022.01.05 16:11
서체크기

"처음 그 모습으로…2030에 실망 행보 반성"
김종인 총괄선대위원장 자진 사퇴

[현장영상]"회초리와 비판 달게 받겠다" 尹, 선대위 전면 해산
AD






[아시아경제 한승곤 기자, 윤진근 PD] "오늘부로 선대위를 해산하겠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가 5일 당 선거대책위원회(선대위) 전면 해산을 선언했다. 최근 윤 후보는 그간 지지율 하락 등 당내 여러 갈등을 겪으면서 수세에 몰린 바 있다. 이준석 대표에게는 공개적으로 선대위가 '매머드' 수준의 몸집만 크고 효율적이지 않다라는 취지의 지적도 받았다. 이날 윤 후보는 작심한 듯 앞으로의 선대위는 '철저한 실무형 선대위', '슬림한 선대위'로 재편하겠다고 강조했다. 새 선대본부장은 4선 권영세 의원이 맡는다.

윤 후보는 이날 여의도 당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지금까지 해온 것과 다른 모습으로 다시 시작하겠다. 매머드라 불렸고 민심을 제대로 파악하지 못한 지금까지 선거 캠페인의 잘못된 부분을 인정하고 다시 바로잡겠다"면서 선대위를 전면 해산하겠다고 선언했다.


윤 후보는 "저는 오로지 정권교체를 위해 정치의 길에 나섰습니다. 문재인 정부에서 망가진 공정과 상식을 반드시 바로잡겠다는 약속을 드렸습니다"라면서 "하지만 지금 많은 국민들께서 과연 정권교체가 가능한 것인지 걱정하고 계십니다. 우리 선거대책기구와 국민의힘을 잘 이끌어 국민들께 안심을 드렸어야 했는데 그러지 못했습니다"라고 자성하는 모습을 보였다.

[현장영상]"회초리와 비판 달게 받겠다" 尹, 선대위 전면 해산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5일 오전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선거대책위원회 해산 및 입장 발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어 "다 모두 오롯이 후보인 제 책임입니다. 그리고 제 가족과 관련된 문제로도 국민여러분께 심려를 끼쳐드려 죄송합니다"라며 "저의 이 부족에 대해서 국민 여러분께서 드시는 회초리와 비판을 달게 받겠습니다. 제가 일관되게 가졌던 그 원칙과 잣대는 저와 제 가족, 또 제 주변에게도 모두 똑같이 적용하겠습니다"라고 강조했다.


윤 후보는 지지율 하락과 관련해 20~30대를 언급하며 "특히 지금까지 2030세대에게 실망을 주었던 그 행보를 깊이 반성하고 전혀 다른 모습을 보여드릴 것을 약속드립니다. 국민이 기대하셨던 처음 윤석열의 그 모습으로 돌아가겠습니다"라고 말했다. 이어 "또 제가 하고 싶은 말이 아니라 국민들께서 듣고싶어 하는 그 말씀을 드리겠습니다"라며 "제게 시간을 좀 내주십시오. 확실하게 다른 모습으로 국민들께 변화된 윤석열을 보여드리겠습니다"라고 강조했다.


[현장영상]"회초리와 비판 달게 받겠다" 尹, 선대위 전면 해산 김종인 국민의힘 총괄선대위원장이 5일 오전 서울 광화문 개인 사무실 앞에서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또한 총괄선대위원장직을 사퇴한 김 위원장에 대해서는 "그동안 저에게 많은 조언과 또 총괄선대위원장으로서 역할 해 주신 김종인 위원장님께는 정말 감사의 말씀을 드리고 앞으로도 좋은 그 조언을 계속해주시기를 부탁드렸습니다"라고 말했다.


앞서 김 위원장은 이날 오전 서울 종로구 광화문 자신의 개인 사무실 앞에서 기자들과 만나 총괄선대위원장 사퇴 의사를 밝힌 것에 대해 "내가 뜻이 안 맞으면 헤어질 수밖에 없다고 했다"면서 "윤 후보 당선을 위해 선대위 개편하자는 건데 그 뜻을 잘 이해 못하고, 주변사람들이 쏟아내는 말들을 보라"고 했다.




한승곤 기자 hsg@asiae.co.kr
윤진근 PD yoo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AD

오늘의 토픽

AD

당신이 궁금할 이슈 콘텐츠

AD

맞춤콘텐츠

AD

실시간 핫이슈

AD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