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닫기

글자크기 설정

일반
의사단체 "바이러스, 공기중 전파 위험 없다"
최종수정 2020.01.30 18:13기사입력 2020.01.30 18:13
의사단체 "바이러스, 공기중 전파 위험 없다" 최대집 대한의사협회 회장이 30일 협회 회의실에서 신종 코로나 관련 대국민 담화문을 발표하고 있다.<의협 제공>


[아시아경제 최대열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우한 폐렴)으로 귀국하는 우리 교민이 묵을 충남 아산시와 충북 진천군 지역주민이 반발하는 데 대해 국내 최대 의료인단체에서 "격리시설 밖으로 전파될 위험이 없다"는 내용의 담화문을 발표했다.


최대집 대한의사협회 회장은 30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는 일반대기 환경에서는 전파 혹은 확산될 실질적인 위험이 없다"며 "실내공간이 아닌 일반대기 환경에서 이 바이러스가 함유된 비말입자는 물리적으로 공기 중에 존재할 수 없으며 바이러스 자체 역시 생존이 어렵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정부는 중국 우한에 머물고 있는 우리 교민 가운데 증상이 없이 귀국을 희망하는 이들을 데려오기 위해 임시항공편(전세기)을 마련했다. 전세기는 이날 중 출발, 현지 공항에서 검역 등을 거쳐 31일 오전 국내에 도착할 것으로 예상된다. 귀국 후에도 검역을 받고 아산 경찰인재개발원, 진천 공무원인재개발원에 나눠 묵게 된다. 증상이 없는데다 격리된 시설에 머물 예정이나 지역사회에서는 "왜 하필 우리 지역이냐"며 반발하고 있다.


최 회장은 "격리시설로 사용될 공공기관이 위치한 일부 지역주민들의 걱정과 우려는 너무나도 당연하다"면서도 "감염병 위기를 하루 빨리 극복하기 위해서는 정확한 의학정보를 가족의 안전을 지키려는 국민 눈높이에 맞춰 소상하게 제공하고 국민 여러분의 우려에 공감하고 설득시키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와 함께 우리 국적항공사의 중국 운항을 제한할 필요가 있다고 제안했다. 최 회장은 "효과적인 검역관리를 위해서는 중국발 국내 입국 항공편의 단계적 제한ㆍ중단조치와 같은 적극적 대책도 검토해야 한다"며 "이미 다수 외국 국적 항공사가 중국과 자국간 비행편수를 중산하고 감축하는 조치를 취하고 있다"고 말했다. 아울러 "방역당국은 의료기관이 감염병 관리에 적극 나설 수 있도록 일선 의료기관에 대한 재정적 지원책과 보호마스크ㆍ손세정제, 의료기관 소독ㆍ방역물품을 충분히 지원해주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한편 의사협회는 이번 사태와 관련해 전일부터 비상대책본부를 꾸려 가동에 들어갔다. 최 회장이 본부장을 맡았으며 이재갑 국민건강보호위원회 감염분과위원장이 부본부장을, 김대하 의협 홍보이사가 간사를 맡았다. 비상대책본부가 운영하는 종합상황실은 신종 코로나 관련 의사 회원의 문의사항을 24시간 접수ㆍ대응하고 있으며 각종 공지사항을 안내하는 역할을 한다. 감염증 진행상황을 모니터링하는 한편 홈페이지 내 전용 게시판을 만들어 운영키로 했다.


의사단체 "바이러스, 공기중 전파 위험 없다" 중국 우한 거주 한국 교민 수송을 위한 전세기 운항 일정이 지연된 가운데 30일 오후 인천국제공항 대한항공 계류장에서 우한행 전세기로 추정되는 KE9883-HL7461편이 대기하고 있다./영종도=김현민 기자 kimhyun81@



최대열 기자 dychoi@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주요뉴스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