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글자크기 설정

닫기

코엑스아티움, 12월 전문공연장으로 재개관

수정 2021.10.22 13:10입력 2021.10.22 13:10
코엑스아티움 객석 전경.


[아시아경제 최동현 기자] 인터파크 자회사이자 공연장 운영 전문법인인 인터파크씨어터가 서울 강남구 삼성동에 위치한 코엑스아티움(coexartium)의 운영권을 확보하고 앞으로 5년간 극장 운영을 맡게 됐다고 22일 밝혔다. 코엑스아티움은 공간과 기술적인 개보수를 거쳐 오는 12월10일 재개관할 예정으로 개막작은 뮤지컬 '팬레터'로 낙점됐다.


코엑스아티움은 지하철 2호선 삼성역 5번 출구와 연결된 우수한 접근성과 복합 쇼핑몰 스타필드 코엑스점의 편의시설을 갖춘 입지적인 장점을 갖춘 공연장이다. 인터파크씨어터는 이 같은 장점을 극대화시키기 위해 갖은 노력을 기울였다.

우선 공연 기획사들이 환영할만한 큰 변화로 객석의 증설을 꼽을 수 있다. 기존 775석이었던 객석이 구조변경을 통해 1004석으로 대폭 증가됐다. 객석과 무대 사이의 간격을 최소화해 관객들은 공연을 더욱 가까이서 느낄 수 있게 했다.


또 모바일 티켓 운영을 통해 공연을 관람하는 관객들은 현장에서 종이 티켓을 발권하는 절차 없이 본인의 휴대폰으로 모바일 티켓을 간편하게 발권할 수 있게 했다. 위드코로나 시대를 대비하는 한편 안전하고 스마트한 공연장으로서 입지를 다질 계획이다.

관객들이 머무르는 로비는 기존의 정형화된 공연장 로비 형태에서 벗어나 안락한 라운지 느낌으로 인테리어를 개선했다. 또 공연을 진행하는 배우, 스태프들에게 편안하고 안정적인 제작 환경을 제공하기 위해 백스테이지 환경도 개선했다.


무대 시스템도 향상시켰다. 객석 내 통일감 있는 사운드를 구현해 음향 사각지대를 최소화했고 1초 이내의 건축 음향 잔향 시간을 구현해 명료도를 확보했다. 기존대비 더욱 신속한 무대 전환과 조명의 효율적인 환경 구현 및 연출이 가능해졌다.


코엑스아티움의 첫 무대를 장식할 개관작은 웰메이드 창작 뮤지컬 '팬레터'로 오는 12월10일부터 2022년 3월20일까지 공연된다. 뮤지컬 '팬레터'는 1930년대 자유를 억압하던 일제강점기 시절을 배경으로 천재 소설가 김해진과 그를 동경하는 소설가 지망생 정세훈, 비밀에 싸인 천재 여류작가 히카루까지 세 인물을 주축으로 순수 문학을 향한 문인들의 예술혼과 사랑을 매혹적으로 그려냈다.


김양선 인터파크씨어터 대표는 “코엑스아티움 운영권을 확보함으로써 인터파크씨어터가 객석 1000석 이상의 또 하나의 대극장을 운영하게 됐다"면서 "관객에게는 쾌적한 관람 환경을 통해 일상을 벗어난 특별한 경험을, 제작사에게는 건강하고 안정된 제작 환경을 제공할 수 있도록 꾸준히 노력하겠다”라고 밝혔다.




최동현 기자 nell@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댓글 SNS공유 스크랩

오늘의 토픽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