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글자크기 설정

닫기

노태우 "과오들에 대한 깊은 용서를 바란다"… 유족, 유언 공개

수정 2021.10.27 05:29입력 2021.10.26 20:59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박준이 기자] 26일 별세한 고(故) 노태우 전 대통령은 '과오들에 대해 깊은 용서를 바란다'는 유언을 남겼다. 장례는 국법에 따라 검소하게 할 것을 당부했다.


노 전 대통령의 유족은 이날 성명을 내고 노 전 대통령의 유언을 공개했다. 노 전 대통령은 "위대한 대한민국과 국민을 위해 봉사할 수 있어서 참으로 감사하고 영광스러웠다"며 "나름대로 최선을 노력을 다했지만 그럼에도 부족한 점 및 저의 과오들에 대해 깊은 용서를 바란다"고 했다.

또 유족을 향해 "자신의 생애에 이루지 못한 남북한 평화통일이 다음 세대들에 의해 꼭 이뤄지길 바란다"는 당부를 한 것으로 전해졌다.


유족은 "많은 분들의 애도와 조의에 감사드린다"며 "(고인이) 장례는 국법에 따라 최대한 검소하게 해주시길 바라셨다"고 했다.

유족은 장례 절차를 정부와 협의 중이며 장지는 재임 시에 조성한 통일 동산이 있는 파주로 하는 것을 협의 중이라고 덧붙였다.




박준이 기자 giver@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댓글 SNS공유 스크랩

오늘의 토픽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