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닫기

글자크기 설정

드링킷

[드링킷] 와인을 얼려 만든 술스크림

최종수정 2020.10.16 15:13기사입력 2020.10.16 15:13

상그리아 아이스크림의 독보적인 짜릿함!

[드링킷] 와인을 얼려 만든 술스크림

시원한 것을 좋아하는 사람이라면 술스크림, 살얼음 맥주 등 술을 차갑게 즐겨본 경험이 있을 것이다. 여름도 다 갔는데 무슨 차가운 술이냐고 생각할 수 있지만, 열은 열로 다스리는 이열치열 음식이 있듯 이한치한 (以寒治寒) 아닌가. 추운 날 먹는 아이스크림의 매력을 알려주겠다.



'칼로로시 상그리아'

[드링킷] 와인을 얼려 만든 술스크림 칼로로시 인스타그램 / @carlorossi

비싸고 귀한 와인은 마시기도 아까운데 어떻게 얼려 먹겠나 싶어 대중적이고 저렴한 와인으로 골라봤다. 그리고 실패가 없을 법한 상그리아로. 드링킷이 고른 와인 제품명은 '칼로로시 상그리아'. 달콤한 베리 향 및 각종 과일 향이 인상적인 약간 라이트한 바디감을 가진 미국 와인이다. 디저트용 와인으로 찾는 와인이라고. 롯데마트에서 7,900원에 구입했다. *가격은 판매처 별 상이함.


와인으로 아이스크림 만들기

알코올 도수·병 내부의 압력 등 다양한 요인으로 인해 술의 어는점이 모두 다르기 때문에 술은 병째로 얼리기가 쉽지 않다고 한다. 그래서 드링킷은 지퍼 백 그리고 실리콘 얼음 틀을 이용했다. 지퍼 백에 적당량의 상그리아를 부어주고 입구를 잘 밀봉한 다음, 냉동실에서 평평한 곳에 두면 끝. 좀 더 완벽하게 얼리고 싶다면 지퍼 백에 얼리는 것을 추천한다. 얼음 틀에 얼린 와인 상그리아는 반쯤 얼고 반쯤 녹았다.


[드링킷] 와인을 얼려 만든 술스크림

와인을 얼리기에 앞서 레몬즙도 살짝 추가해 줬다. 상큼 달달한 상그리아 아이스크림의 매력을 더해주기 위해서. 약 하루 정도 냉동실에서 잘 얼렸더니 살얼음처럼 얼었다.

[드링킷] 와인을 얼려 만든 술스크림

컵에 담아본 상그리아 아이스크림, 일명 술스크림 완성. 예쁘게 담아, 장식용 레몬 슬라이스를 살짝 얹어 꽃과 함께 놓아봤다. 눈으로 먼저 만족했으니 이제 먹어볼 차례다.



상그리아 아이스크림의 맛은?

[드링킷] 와인을 얼려 만든 술스크림

맛있다. 입안에서 녹기 전, 얼음을 씹는 사각사각한 식감이 좋다. 어릴 적 한 번쯤 하늘에서 내리는 눈을 먹어보려 한 적 있는지 모르겠지만, 진눈깨비를 씹는 느낌도 든다. 완성된 상그리아 아이스크림에 와인 상그리아를 더 뿌려 먹어도 좋겠다.


시리얼 과자류를 잘게 빻아서 아이스크림처럼 뿌려 먹는 방법도 추천하고 싶다. 레몬즙을 조금 첨가하는 것, 절대 잊지 말길. 달콤한 상그리아에 상큼함 한 스푼을 더해주어야 그 매력이 더욱 빛을 발한다. 매번 똑같은 술에 질렸다면 상그리아 아이스크림을 만들어 먹어보자.


[드링킷] 와인을 얼려 만든 술스크림

멋스럽게 기분 내기, 하루면 충분하다.


사진 = 김태윤 기자




김태인 인턴기자 taeinlylif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오늘의 토픽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