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닫기

글자크기 설정

IT·통합

"도로·공원·시장에선 무료" … 서울시내 공공 와이파이 '까치온' 서비스 시작

최종수정 2020.10.26 11:00기사입력 2020.10.26 11:00

성동·구로 등 5개 자치구에 자가통신망 332㎞·공공와이파이 1780대 추가
통신비 부담이 디지털 소외나 격차로 이어지지 않도록 '통신기본권' 보장
공공생활권 전역에서 4배 빠른 속도 … 복지관 등엔 실내형 공공와이파이도

"도로·공원·시장에선 무료" … 서울시내 공공 와이파이 '까치온' 서비스 시작

[아시아경제 조인경 기자] 서울시내 4차선 이상의 도로나 공원, 전통시장, 버스정류소 등 공공생활권에서 무료 와이파이 서비스가 본격화된다. 시민들의 통신비 부담이 디지털 소외나 격차로 이어지지 않도록 누구나 보편적으로 누리는 통신기본권을 보장하겠다는 취지다.


서울시는 다음달 1일 성동구와 구로구를 시작으로 11월 중순 은평구, 강서구, 도봉구까지 5개 자치구에서 순차적으로 서울시 공공와이파이 '까치온' 시범서비스를 시작한다고 26일 밝혔다.

이 지역에선 스마트폰에서 와이파이 기능을 켜고 'SEOUL'을 선택하면 일반(개방형) 접속이 가능하고, 보안접속을 이용하려면 와이파이 식별자(SSID) 'SEOUL_Secure'를 선택한 후 ID에 'seoul', 비밀번호에도 'seoul'을 입력하면 된다. 장소별로 일일이 접속할 필요 없이 최초 1회만 설정해두면 까치온이 깔린 모든 곳에서 자동 연결된다.


시는 오는 2022년까지 서울 전역에 총 5954㎞의 자체 초고속 공공 자가통신망을 깔고, 이를 기반으로 까치온 1만1030대와 공공 사물인터넷망 1000대를 구축하는 '스마트서울 네트워크(S-Net)' 사업을 추진중이다. 빅데이터, 인공지능(AI), 사물인터넷(IoT), 보안, 3D 맵 같은 4차산업 신기술 구현을 위한 스마트시티 기반을 마련하는 동시에 이동통신사업자의 회선을 임대하지 않고 자가망을 활용함으로써 통신비용 절감 효과도 거둘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까치온은 주요 도로와 전통시장, 공원, 하천, 산책로, 문화체육시설, 역사 주변 등의 공공생활권 전역에 구축된다. 녹지, 하천 등을 포함한 서울 전체 면적의 약 11%에 해당하는 규모로, 주거지역과 민간건물 등은 해당되지 않는다. 기존 공공 와이파이보다 속도가 4배 빠르고 보안이 한층 강화된 최신 '와이파이6' 장비가 도입된다.


시는 공공생활권과 별도로 정보취약계층이 많이 이용하는 복지시설과 지역 커뮤니티 시설에도 실내형 공공 와이파이 설치를 병행해 노년층 등의 정보격차도 줄일 예정이다.


또 서울 전역의 까치온을 통합관리할 '공공와이파이 통합관리센터'를 스마트서울CCTV안전센터(마포구 상암동 에스플렉스센터) 내에 조성, 현재 기관별로 제각각인 공공 와이파이 관리체계도 일원화해 체계적 관리에 나선다.


다만, 과기정통부는 지방자치단체가 직접 기간통신사업을 하는 것은 전기통신사업법상 위법이라고 해석하고 있어 입법적 보완과 이견 조율이 필요한 상태다.


이원목 서울시 스마트도시정책관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확산 이후 사회 전반에 온라인·비대면 서비스가 일상화되면서 통신은 일상생활에 꼭 필요한 필수 공공재가 됐다"며 "국가정보화기본법, 방송통신발전기본법상 국가와 지자체의 의무로 규정된 '통신격차 해소를 위한 시책'인 동시에 정부의 디지털 뉴딜과도 궤를 같이하는 사업인 만큼 과기부와 긴밀한 논의 체계를 구축하고 협의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도로·공원·시장에선 무료" … 서울시내 공공 와이파이 '까치온' 서비스 시작



조인경 기자 ikjo@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오늘의 토픽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