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bar_progress

글자크기 설정

닫기

등산갔다 열흘간 실종된 남성…14㎏ 빠진 채 가족 품으로

시계아이콘읽는 시간53초
뉴스듣기 글자크기

폭포수와 계곡물, 산딸기 먹으면서 버텨
'산 사자' 퓨마 만나는 아찔한 상황도 만나

미국에서 가벼운 등산을 하겠다고 나갔던 30대 남성이 열흘 만에 14㎏이 빠진 모습으로 구조됐다.


등산갔다 열흘간 실종된 남성…14㎏ 빠진 채 가족 품으로 미국에서 가벼운 등산을 하겠다고 나갔던 30대 남성 루카스 매클리시가 열흘 만에 14kg이 빠진 모습으로 구조됐다. [이미지출처=ABC 뉴스 캡처]
AD

23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소방국은 구조대가 지난 20일 저녁 샌프란시스코 남쪽에 있는 빅베이슨 레드우즈 주립공원의 깊은 산 속에서 실종 신고가 접수된 남성 루카스 매클리시(34)를 찾아냈다. 이전 며칠 동안 이 근방에서 누군가가 도움을 요청하는 소리를 들었다는 신고가 여러 건 접수됐지만, 정확한 위치를 찾지 못하다가 지역 보안관실에서 띄운 드론의 도움으로 매클리시의 위치를 찾을 수 있었다.


매클리시는 지난 11일 오전 빅베이슨 레드우즈 주립공원 근처에 사는 친구 집에 들렀다가 이 산에 멋진 화강암벽이 있다는 얘기를 듣고 홀로 등산에 나섰다. 3시간 정도면 충분히 다녀올 수 있는 가벼운 등산길이라 생각하고 매클리시는 손전등과 접이식 가위만 챙겨 나갔다.


하지만 그는 산불로 폐허가 된 넓은 지역으로 들어가게 됐고, 그곳에서 길을 잃었다고 한다. 매클리시는 "다른 산속 지형과는 완전히 달라 보였다"며 "화재로 그렇게 다 불타버리면 사막처럼 바뀌어 방향을 찾을 수 없다는 것을 미처 예상하지 못했다"라고 증언했다. 미국의 깊은 산 속에는 휴대전화 신호가 전혀 잡히지 않는 곳도 많다. 그의 가족들은 '아버지의 날'인 지난 16일 모두 모인 자리에서 그가 보이지 않고 연락도 되지 않자 문제가 생겼음을 인식하고 실종 신고를 했다.


며칠간 산속을 헤매던 그는 폭포수와 계곡물을 마시고, 산딸기를 먹으며 버텼다고 한다. 평소 등산을 좋아하던 그는 조난 후 닷새째까지만 해도 큰 두려움을 느끼지 않았지만, 저체온증이 심해지고 바위에서 미끄러져 다치는 등 생존 난도가 올라가자 심각성을 느꼈다고 했다. 또 북미의 '산사자'인 퓨마와 마주쳐 가까스로 피한 일도 있었다.



등산갔다 열흘간 실종된 남성…14㎏ 빠진 채 가족 품으로 미국에서 가벼운 등산을 하겠다고 나갔던 30대 남성 루카스 매클리시가 열흘 만에 14kg이 빠진 모습으로 구조된 뒤 가족들과 안고 있다. [이미지출처=ABC 뉴스 캡처]

그는 조난 후 8일째부터 누군가가 자신의 목소리를 들어주기를 기대하면서 소리를 질러 도움을 요청하기 시작했고, 열흘째 되는 날 하늘에 떠 있는 드론을 발견할 수 있었다. 그는 "이게 신기루가 아니었으면 좋겠다고 생각했다"라고 회상했다. 그는 "물 다이어트로 10일 만에 30파운드(13.6kg)가 빠졌다"며 "매일 1.5갤런(5.7ℓ)의 물을 마시면 (몸에 있는) 탄수화물이 다 소진될 때까지 음식이 필요하지 않다"라고 덧붙였다.






구나리 인턴기자 forsythia26@asiae.co.kr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AD
AD

당신이 궁금할 이슈 콘텐츠

AD

맞춤콘텐츠

AD

실시간 핫이슈

AD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