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bar_progress

글자크기 설정

닫기

[뉴 목동, 언제쯤]②세대당 주차대수 '0.6'…목동은 주차가 두렵다

수정 2023.02.01 07:58입력 2023.02.01 06:00
서체크기

80년대 지어진 목동, 세대원 10만에도 지하주차장 無
주말 외부 학원차량에 몸살…주민들 불법주차 내몰려
"재건축 간절…이제는 주차난 없는 아파트서 살고 싶어"

[아시아경제 곽민재 기자] 0.6대. 목동(신시가지) 아파트의 세대당 주차대수다. 1980년대 지어진 아파트 대부분이 그렇지만 목동아파트는 유독 주차문제가 심각하다. 2만6935가구에 10만명이 넘는 세대원이 거주하는 아파트촌 주차공간이 1만6381대에 불과하기 때문이다.


이웃과 고성을 지르며 싸우는 일은 다반사고, 주차를 못해 단지 주변을 몇 번이고 돌다가 멀리 떨어진 도로가에 두고 온다. 아침 7시면 작동하는 무인 단속카메라에 찍힐까 반 강제적으로 일찌감치 출근하는 이들도 상당수다.


주차문제로 단지간의 갈등도 빚고 있다. 주차 공간 부족으로 타 단지에 주차하는 사례가 늘어나면서 각 단지마다 외부차량 주차금지 플랜카드를 내걸고 있다. 부녀회 등에서는 관리원에게 외부차량 단속을 지시하기도 한다.


[뉴 목동, 언제쯤]②세대당 주차대수 '0.6'…목동은 주차가 두렵다 지난 28일 오후 방문한 서울 양천구 목동 신시가지 7단지 내 소방차전용구역에 차량 5~6대가 일렬로 불법 주차돼 있는 모습.[사진=곽민재 기자]
AD

주차난이 얼마나 심각한 것일까. 지난 28일 토요일 오후에 서울 양천구 목동신시가지를 둘러봤다. 주말 외출이 많았을 시간이었지만 목동 아파트 주차장은 차량들로 빼곡하게 들어차 있었다. 흰색 주차실선 밖으로 이중·삼중 주차를 하는 것이 당연한 듯 오히려 정상적으로 주차된 차량을 찾아보는 것이 더 힘들 정도였다. 주차 금지구역인 노란실선 안에 쓰여 있는 ‘소방차 전용’ 글자가 무색할 만큼 구역 안에는 주차된 차량들로 가득했다.


양천구 목동 일대 1~14단지는 대부분 1980년대 중후반 조성돼 단지 내 지하주차장이 없을 뿐만 아니라 주차 대수가 턱 없이 부족하다. 목동 5단지에 거주하는 주민 A씨는 "요즘 30평대만 해도 한집에 차를 2~3대 보유한 집이 흔하지만, 목동 단지는 세대당 주차 대수가 약 0.6대에 불과해 주차할 공간이 턱없이 부족하다"며 "빨리 재건축이 돼서 주차난 없는 아파트에 살고 싶다"고 토로했다.


인근에 학원이 많은 목동 특성상 주말에는 외부 차량으로 인해 주민들은 불법주차에 내몰릴 수밖에 없다. 실제 이날 목동 5단지 인근 어린이보호구역에는 스무 대 가량의 차량이 양쪽으로 불법 주차돼 있었다. 주차공간을 찾다 실패해 결국 불법주차구역인걸 알고도 어린이보호구역에 주차했다는 주민 B씨는 "특히 주말에는 학원가가 몰려 있는 5·6단지 주차장이 학부모들의 픽업 차량으로 가득 찬다"며 "우리 집은 차가 1대인데 내 집 주차장에 차를 못 대고 불법주차를 해야하는 현실"이라고 분통을 터뜨렸다.


[뉴 목동, 언제쯤]②세대당 주차대수 '0.6'…목동은 주차가 두렵다 지난 28일 오후 방문한 서울 양천구 목동 신시가지 내 어린이보후구역 양 옆으로 수십대의 차량이 불법 주차돼 있는 모습.[사진=곽민재 기자]

목동 신시가지 왕복 2차로의 도로들은 불법주차 차량으로 1차로가 된 지 오래다. 목동 6단지 주민 C씨는 "아파트 밖 도로에 주차된 차량이 많아 아침에 버스 한 대라도 도로로 들어오는 순간 쌍방통행에서 일발통행 도로로 바뀔 정도로 길이 좁아져 교통체증이 극심하다"며 "불이라도 날 경우 소방차량의 원할한 진입이 힘들어져 인명피해가 커질 수 있다"고 우려했다. 또 아이들이 뛰어놀다가 자칫 사고를 당하지 않을까 걱정하는 주민들의 목소리도 높았다.


아파트 관리인들은 불법주차가 만연하면서 단속 요구가 많아지고 있지만 무작정 단속하기에는 현실적으로 어려움이 많다고 했다. 목동 아파트의 한 관리인은 "근본적으로 오래된 아파트에 지상주차장만 있는 상황이라 주차공간이 턱없이 부족해 단속을 하려고 해도 그때뿐 실효성이 떨어진다"며 "불법 주차를 한 사람들이 번호를 남기지 않은 경우 관리실에서 번호를 찾아서 차를 뺄 수 있도록 돕는 등 나름의 노력을 다하고 있다"고 했다.



[뉴 목동, 언제쯤]②세대당 주차대수 '0.6'…목동은 주차가 두렵다 지난 28일 오후 방문한 목동 신시가지에는 외부차량 단속에 관한 문구가 적힌 현수막이 곳곳에 붙어있었다. [사진=곽민재 기자]

양천구청 주차관리과 관계자는 "평일 7시부터 21시까지는 고정형 CCTV 등을 통해 불법주차를 집중단속하고 지난해부터 목동신시가지 사잇길 16 곳의 보도경계석에 절대 주정차 금지구역 도색사업을 하는 등 노력하고 있다"며 "그럼에도 목동 지역은 절대적인 주차 공간이 부족해 주말이나 심야시간까지 불법주차 집중 단속을 하기에는 주민들의 반발이 큰 것이 사실"이라고 했다.


[뉴 목동, 언제쯤]②세대당 주차대수 '0.6'…목동은 주차가 두렵다 지난 28일 오후 방문한 서울 양천구 목동 신시가지 5단지의 모습. [사진=곽민재 기자]



곽민재 기자 mjkwak@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AD

오늘의 토픽

AD

당신이 궁금할 이슈 콘텐츠

AD

맞춤콘텐츠

AD

실시간 핫이슈

AD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