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글자크기 설정

닫기

"쿠팡, 보험금 3600억원 수령할 듯"…DB손보 등에 4000억대 보험 가입

수정 2021.06.20 10:43입력 2021.06.20 10:25
"쿠팡, 보험금 3600억원 수령할 듯"…DB손보 등에 4000억대 보험 가입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김진호 기자] 이틀 넘게 이어진 화재로 큰 손실이 난 경기도 이천 소재 쿠팡 덕평물류센터가 4000억원 규모 재산종합보험에 가입한 것으로 알려졌다. 쿠팡은 손해액(보험 가입금액)의 10%를 제외한 3600억원 가량을 보험금으로 받게 된다.


20일 금융권에 따르면 쿠팡 물류센터 보험 계약을 공동인수한 보험사는 DB손해보험, KB손해보험, 롯데손해보험, 흥국화재 등 4개 손해보험사다. 재산종합보험의 건물과 시설에 대한 가입 금액은 각각 1369억원과 705억원, 재고자산에 대한 가입금액이 1947억원이다.

향후 피해조사에서 건물, 시설물, 재고자산이 모두 불에 타 전부 손실된 것으로 확인되면 쿠팡은 손해액(보험 가입금액)의 10%를 제외한 3600억원가량을 보험금으로 받게 된다.


보험계약에 따르면 DB손해보험의 책임 비중이 60%로 가장 크다. KB손해보험이 23%, 롯데손해보험 15%, 흥국화재 2%로 뒤를 이었다. 4개 보험사는 재보험사 코리안리와 재보험 계약을 통해 쿠팡과 보험 계약의 부담을 일부 이전했다. 또 각사는 남아 있는 보험금 책임에 대해 개별적으로도 재보험 계약을 체결했다.

이에 따라 보험 계약을 인수한 보험사와 재보험사는 회사당 많게는 수백억 원에 이르는 보험금 지급 부담을 떠안을 것으로 예상된다.




김진호 기자 rplki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댓글 SNS공유 스크랩

오늘의 토픽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