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닫기

글자크기 설정

일반
이스라엘 총선 출구조사서 초접전 양상…네타냐후 연임 불투명
최종수정 2019.09.18 09:00기사입력 2019.09.18 09:00
이스라엘 총선 출구조사서 초접전 양상…네타냐후 연임 불투명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정현진 기자] 이스라엘 총선이 17일(현지시간) 실시된 가운데 출구조사 결과 집권 리쿠드당과 중도정당 청백당이 초접전을 벌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베냐민 네타냐후 총리의 5선 연임 여부가 불투명해졌다.


18일 예루살렘포스트 등 현지 언론과 주요 외신에 따르면 전날 오후 10시께 총선 투표가 종료된 직후 채널13 등 이스라엘 TV 방송국의 3개 출구조사를 토대로 리쿠드당과 청백당이 이스라엘 의회인 크네세트 전체 120석 가운데 각각 31~33석, 32∼34석을 확보할 것으로 전망됐다. 청백당은 이스라엘군 참모총장 출신 정치인 베니 간츠가 이끄는 정당이다.


현 출구조사대로 라면 리쿠드당과 청백당 모두 과반 의석을 확보하지 못한다. 이에 따라 연립정부 구성이 필요하다. 이렇게 되면 총선 직후 이스라엘 대통령이 정당 대표들과 협의해 연정구성 가능성이 높은 당수를 후보로 지명하고 연정 구성권을 줄 것으로 보인다. 총리 후보가 지명된 뒤 42일 안에 연정을 출범시키면 총리직에 오르지만, 연정에 실패할 경우 대통령이 다른 정당 대표를 총리 후보로 지명해야 한다.


이번 선거는 지난 4월 9일 실시된 뒤 5개월 만에 치러진 조기총선이다. 지난 총선에서 리쿠드당과 청백당은 나란히 35석씩 기록했고 우파 진영이 접전 끝에 신승을 거뒀다. 결국 네타냐후 총리가 차기 총리 후보로 지명됐지만, 의회에서 과반을 차지해야하는 연정을 1석 부족으로 구성하지 못하고 의회가 해산됐으며 이번 조기 총선이 결정됐다.

이로 인해 5선을 노리는 네타냐후 총리의 연임 여부는 불확실한 상황이다. 한 주요 외신은 "출구조사 결과는 아비그도르 리에베르만 전 국방부 장관이 킹메이커가 될 수 있다는 것을 보여준다"고 분석했다.


리에베르만이 이끄는 극우정당 '이스라엘 베이테누당'은 출구조사 결과 8~10석을 얻을 것으로 예상됐다. 앞서 리에베르만은 지난 4월 총선 이후 연정 구성 과정에서 초정통파 유대교 신자들의 병역 의무를 주장하며 네타냐후 연정 참여를 거부하면서 협상이 결렬됐다.



정현진 기자 jhj48@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주요뉴스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