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인공지능·IoT 활용 연구실 안전 체계적으로 관리한다

수정 2021.03.04 12:00입력 2021.03.04 12:00

과기정통부, 시스템 구축 나서

인공지능·IoT 활용 연구실 안전 체계적으로 관리한다


[아시아경제 김봉수 기자] 대학, 연구기관, 연구소 등의 안전 위해 요인을 인공지능(AI)와 사물인터넷(IoT)를 통해 실시간·체계적으로 관리하는 지능형 연구안전 시스템이 가동된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연구실 내 화학물질, 보호구, 연구장비 등의 유해인자 정보를 활용해 연구실 맞춤형 안전정보를 제공하는 시스템을 구축했다고 4일 밝혔다.

그동안 과기정통부는 매년 대학·연구기관?기업부설연구소 등의 기관별 ‘연구실 안전관리 실태조사’를 통해 안전관리 현황 등을 파악하고, 연구현장에 필요한 안전정보를 제공해 왔다. 하지만 연구 대상과 분야가 날로 다양해지면서 연구실 안전사고의 가능성도 높아지고 있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이에 과기정통부는 지난해 기관별 안전관리 체계를 연구실 단위로 세분화하기 위해 연구실 유해인자 보유 현황을 국내 최초로 수집했다. 국내 4075개 기관(대학?연구기관?기업부설연구소) 7만여 개 연구실에서 취급 중인 9만5000여 종의 유해인자 보유 현황을 조사했다.

과기정통부는 이 정보를 검증과 분류를 거쳐 연구실 사고 예방과 발생사고의 신속한 대응에 먼저 활용하는 한편 향후 이를 기초로 연구실별 맞춤형 종합 안전정보를 제공하는 지능형 연구안전 시스템을 구축할 계획이다.


우선 올해는 모바일 기반의 유해인자 검색서비스를 통해 연구자들이 유해인자 위험성을 확인할 수 있게 도와주고, 사고 발생 확률이 높은 유해인자에 대해서는 안전 가이드라인 등 대책도 마련한다. 내년부터는 모바일 앱을 통해 연구실 특성에 맞는 안전보호구, 교육 콘텐츠 등을 제공하는 것은 물론, 국·내외 연구실 사고발생에 따른 비상 대응 안내, 유사 환경 연구실에서의 사고 예방 정보도 제공한다.


특히 AI, IoT 기술 등과 결합하여 연구실 유해물질 누출, 휴먼에러 등 문제를 실시간으로 관리할 수 있는 지능형 연구안전 시스템을 구축하겠다는 목표다.


강상욱 과기정통부 미래인재정책국장은 "학생연구자 등이 안전한 환경에서 연구에 전념할 수 있도록 ‘제4차 과학기술인재 육성·지원 기본계획’에도 안전을 포함하였고, 교육부와 대학 연구실 안전관리 업무협약(MOU)을 체결하는 등 최선을 다하고 있다"면서 "연구자들이 언제 어디서나 안전관리 서비스를 제공 받을 수 있도록 연구실 유해인자 정보를 활용하여 다양한 안전정보 콘텐츠 발굴·개발에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김봉수 기자 bski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댓글 SNS공유 스크랩

오늘의 토픽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