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글자크기 설정

닫기

정부 "BTS 유엔 공연 대금 조만간 지급"

수정 2021.10.14 19:45입력 2021.10.14 19:45

해외문화홍보원 국감 비판에 "최근 후속 절차 마무리돼"

[이미지출처=AP연합뉴스]


문화체육관광부는 문재인 대통령 특사 자격으로 유엔(UN) 총회에 참석한 그룹 방탄소년단(BTS)이 조만간 관련 대금을 받는다고 14일 전했다. 관계자는 "해외문화홍보원이 방탄소년단의 유엔 공연을 앞두고 용역계약을 맺었다"라며 "지난달 20일 용역이 완료돼 대금 지급 여부가 이미 결정됐다"라고 밝혔다. "최근 후속 절차가 마무리돼 곧 대금을 지급할 계획"이라고 했다.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소속 김승수(국민의힘) 의원은 이날 해외문화홍보원 국정감사에서 방탄소년단의 유엔 특사 관련 비용을 지급했냐고 질의했다. 박정렬 홍보원장은 "아직 안 됐다"라고 답했다. 이에 김 의원은 "지난달 30일 청와대 관계자가 지급했다고 말했고, 탁현민 청와대 의전비서관도 지난 1일 방송에서 지급이 완료됐다고 했다"라며 "전 국민을 상대로 거짓말을 한 것이냐"라고 되물었다. 아울러 "순방 비용이 알려진 7억 원의 두 배 이상이라 들었다"라며 산정 근거가 담긴 자료 제출을 요구했다. 이와 관련해 문체부 측은 "방탄소년단이 쓴 비용 전반을 해외문화홍보원에서 정산해 지급하기로 사전 협의됐다"라며 "아직 방탄소년단 측으로부터 확인서가 오지 않아 지급되지 않았을 뿐"이라고 해명했다.




이종길 기자 leemea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댓글 SNS공유 스크랩

오늘의 토픽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