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이경심 인터뷰] "1인3역 다 잘할래요~"

수정 2011.08.07 17:03입력 2009.06.16 11:53

'프로테스트' 도전했던 골프고수, 연예인과 사업가, 프로골퍼 아내로 분주한 삶

[이경심 인터뷰] "1인3역 다 잘할래요~"
AD


"아녜요. 왼쪽이 맞아요."

이번 주 부터 본지에 매주 화요일 [이경심의 실전에서]를 연재할 탤런트 이경심(37ㆍ사진)은 프로테스트에도 도전했던 연예계의 소문난 고수다. 레이디티에서는 3언더파까지 친 적도 있다. 그래서 믿었다. 하지만 애매했던 퍼팅라인은 오히려 반대쪽이었다. 이경심은 촬영을 위한 친선라운드에서 이렇게 기자를 골탕먹이며 시종 해맑은 웃음을 쏟아냈다.


이경심은 연예인으로, 사업가로, 또 프로골퍼 김창민(39ㆍ삼화저축은행)의 아내로 '1인3역'을 해내고 있는 파워우먼이다. 연예계는 초등학교 6학년 때 이른바 '길거리 캐스팅'을 통해 CF모델로 발탁되면서 인연을 맺었다. 군복무 경험이 있는 사람이라면 누구나 잊을 수 없는 새우깡 CF가 대표작이다. 탤런트가 되고 나서도 <내일은 사랑> 등에서 발군의 연기력을 선보여 스포트라이트를 받았다.

하지만 전속계약이 잘못되면서 잘나가던 연기자의 삶은 순식간에 내리막길을 탔다. 이경심은 "벌써 10년이나 됐네요. 전속계약에 문제가 생기면서 결국 5년내내 방송을 중단하는 아픔을 겪었죠"라고 회상했다.


이경심의 골프입문이 바로 이 때다. 이경심은 "처음엔 스트레스 해소를 위해 골프를 시작했는데 박세리의 '성공신화'를 보면서 언젠가 연예계에 복귀하면 골프라는 아이콘을 더해야겠다는 생각이 들었어요"라면서 "하루 3시간의 헬스와 6시간의 연습 등 선수 못지 않은 강훈련을 거듭했다"고 털어놓았다.


이런 이경심이 김창민과 결혼한 것은 어쩌면 필연인지도 모른다. '아는 오빠'였던 김창민은 골프가 매개체가 되면서 2005년 11월 '신랑'이 됐다. 국가대표 출신의 김창민은 2000년 익산오픈에서 프로 첫 우승까지 일궈냈던 기대주였지만 갑작스런 허리 디스크 부상으로 투어를 떠난 상태였다.


이경심의 프로테스트 도전도 남편의 잠재력을 이끌어내기 위해서였다. 이경심은 "어떤 목표를 위해 끊임없는 노력을 경주하는 모습을 보여주고 싶었다"면서 "부부니까 서로 이끌어주고 격려해줘야죠"라고 했다. 이경심은 2006년 동부화재프로미배 대회에서는 남편의 경기에 직접 캐디로 나서기도 했다. 남편도 아내의 내조에 힘입어 그 해 상금랭킹 32위로 부활하면서 화답했다.


이경심에게 프로골퍼의 아내에 대해 묻자 "아유, 말도 마세요. 신혼 때도 시합이 있을 때는 부상을 의식해 팔베게도 못했어요. 전등도 못갈고, 마트에서도 무거운 것은 제가 다 들었죠"라며 손사레를 쳤다. 하지만 이경심은 "요즈음 부상이 재발되면서 다시 재활훈련에 땀흘리는 것을 보면 오히려 그 때가 나은 것 같아요"라며 극진한 남편사랑을 과시했다.


이경심은 요즈음에는 새로 출범한 스포츠마케팅 사업(UP스포츠)으로 분주하다. 프로골퍼 아내로서의 경험을 토대로 아예 선수들을 효율적으로 관리하고 뒷받침해주는 회사를 차렸다. 물론 기업의 선수마케팅과 컨설팅, 홍부 등도 주력분야다.


"지난 3년동안은 이것저것 배우기만 했다"는 이경심은 "그동안의 노력이 결실을 맺어 내년부터는 가시적인 성과도 있을 것 같다"면서 "사업이든 프로골퍼의 아내든 뭐든지 다 잘하겠다"면서 본격적인 촬영을 서둘렀다.


[이경심 인터뷰] "1인3역 다 잘할래요~"




안산=김현준 골프전문기자 golfkim@asiae.co.kr
사진= 윤동주 기자 doso7@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AD

오늘의 토픽

AD

당신이 궁금할 이슈 콘텐츠

AD

맞춤콘텐츠

AD

실시간 핫이슈

AD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