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글자크기 설정

닫기

[전두환 사망]與 호남 의원들 "살인마 전두환, 국가장 결사 반대"

수정 2021.11.23 15:57입력 2021.11.23 15:51

[아시아경제 오주연 기자] 광주·전남·전북에 지역구를 둔 더불어민주당·무소속 국회의원들이 23일 전두환 전 대통령의 사망과 관련해 "군대를 동원해 국민들을 잔인하게 학살하고도 평생을 호의호식하며 천수를 누린 살인마 전두환의 마지막 길이 전직 대통령이었다는 이유만으로 국가장의 예우를 받는 일은 절대 있어서는 안 된다"고 밝혔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들은 이날 오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고인에 대한 애도보다는 허망하고 분한 마음이 앞선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이들은 "전두환은 마지막 순간까지 반성도 사죄도 없었고, 법원이 이제 처벌조차 할 수 없다는 사실에 분노가 치밀어 오른다"며 "내란 학살의 주범, 전두환의 죽음으로 80년 5월, 헬기사격의 진실을 밝힐 기회도 소멸됐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역사의 책임은 반드시 물어야 한다"면서 "법원에서는 '공소 기각'으로 끝내는 것이 아니라, 엄정한 진실 찾기를 통해 대한민국 역사에 정의의 판결을 내려줄 것을 촉구한다"고 했다.


전 전 대통령의 국가장과 국립묘지 안장 등에는 강력하게 반대의 뜻을 나타냈다.

이들은 "다행히, 국가보훈처가 국립묘지법에 따라 내란죄 등 실형을 받은 경우 국립묘지 안장 대상에서 제외된다는 입장을 밝혔다"며 "당연한 조치"라고 평가했다. 국가장 예우도 절대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강조했다.


이들은 "전 씨의 국가장은 가능, 불가능의 문제가 아니다"라면서 "국민을 총칼로 유린한 살인자에 대한 심판이자 절대 악의 처벌을 통한, 역사적 단죄의 문제"라고 했다. 이어 "내란 학살의 주범, 전두환이 죽기 전에 국가장 법을 신속히 개정하지 못한 것에 깊은 안타까움을 느낀다"며 "이제 법적으로, 전두환의 국가장 여부는 국무회의 심의 등 정부의 판단으로 결정된다. 이 문제와 관련해, 윤석열 후보처럼 전두환을 추앙하는 일부 부역자들의 농간에 휘둘리지 않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이날 회견문에는 광주와 전남·전북을 지역구로 둔 김성주, 김수홍, 김승남, 김원이, 김윤덕, 김회재, 민형배, 서동용, 서삼석, 소병철, 송갑석, 신영대, 신정훈, 안호영, 양향자, 윤영덕, 윤재갑, 윤준병, 이개호, 이병훈, 이상직, 이용빈, 이원택, 이형석, 조오섭, 주철현, 한병도 의원이 이름을 올렸다.




오주연 기자 moon170@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댓글 SNS공유 스크랩

오늘의 토픽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