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글자크기 설정

닫기

윤석열 "이재명, 고의로 '허가총량제' 논란 일으켜…대장동 게이트 탈출 작전"

수정 2021.10.30 18:38입력 2021.10.30 17:20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30일 대구시당에서 지역 당원들과 간담회를 하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황수미 기자]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의 '음식점 허가총량제' 발언을 두고 "대장동 게이트 탈출 작전의 일환"이라고 비판했다.


윤 전 총장은 30일 페이스북을 통해 "(이 후보가) 일부러 논란을 일으켜 이슈를 전환하려고 미끼를 던져보는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특히 좌우 이념논쟁에 불을 붙여 '대장동 게이트 몸통은 이재명'이라는 국민의 의심을 돌파하려는 꼼수같다"고 했다.

앞서 이 후보는 지난 27일 서울 관악구 신원시장에서 소상공인과 자영업자를 만나 음식점 허가총량제 구상을 언급했다. 이 발언을 두고 야권은 '전체주의적 발상'이라며 이 후보를 맹폭했다.


이에 이 후보는 "당장 하자는 것은 아니다"라며 "택시 면허도 제한되고 의사도 숫자를 제한하고 대학 정원도 정하고 있다"고 해명했다.

이와 관련해 윤 전 총장은 "(이 후보가) 대체 왜 그러는 것일까. 공약도 아니라면서, 국가정책으로 시행할 것도 아니라면서, 왜 당과의 충분한 상의도 없이 이런 말들을 툭툭 던지는 것일까"라고 했다.


윤 전 총장은 이 후보가 '대장동 게이트'의 늪에 빠져있다고 분석했다. 윤 전 총장은 "하루도 빠짐없이 의혹이 꼬리에 꼬리를 물고 터져 나왔고, 최측근 유동규는 구속됐다"며 "이재명 무죄판결 재판 거래의 의혹을 받는 김만배도 검찰의 수사를 받고 있다"고 했다.


이어 "최근에는 성남도시개발공사 황무성 전 사장을 무리하게 '찍어냈다'는 의혹도 제기됐다"며 "앞으로 또 뭐가 튀어나올지, 어떤 증언자가 나설지 모른다"고 말했다.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을 받는 이 후보가 사건에 대한 수사망을 피하고자 고의로 논란을 일으켜 여론의 이목을 돌리고 있다는 주장이다.


윤 전 총장은 또 "국민 55%가 대장동 특혜에 이재명 후보가 의도적으로 개입했다고 믿고, 65%가 특검을 도입해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심지어 민주당을 지지하는 분들까지도 이 후보를 의심의 눈초리로 쳐다보고 있다. 이대로는 정상적인 선거 운동을 할 수 없는 상태"라고 강조했다.


그는 "대장동 게이트의 늪에서 빨리 탈출해야 한다는 지상 최대의 과제, 이것이 바로 '총량제 타령'의 배경"이라며 "그러나 국민이 의심을 거두지 않는 한, 대선이 끝날 때까지 이 후보는 대장동을 떠날 수 없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방법이 하나 있기는 하다. 특검에 동의하고 수사를 받으면 된다"고 특검 도입을 재촉했다.




황수미 기자 choko216@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댓글 SNS공유 스크랩

오늘의 토픽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