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글자크기 설정

닫기

[닥터송의 골프클리닉] 무릎 아플 땐 '8자 스탠스'

수정 2013.09.06 08:43입력 2013.09.06 08:43

[닥터송의 골프클리닉] 무릎 아플 땐 '8자 스탠스'
퇴행성 관절염에 가장 효과적인 치료제 중 하나가 바로 운동입니다.


관절의 운동 및 적절한 자극에 의해 망가진 관절 회복에 필요한 영양분이 관절 내로 공급되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모든 운동이 도움이 되는 건 아닙니다. 지나치거나 잘못된 운동은 오히려 무릎에 무리를 줄 수 있으므로 유의해야 합니다. 보통 아침, 점심, 저녁에 걸쳐서 조금씩, 자주 하는 게 바람직합니다. 운동을 할 때는 물론 관절 운동 범위를 다 사용해야 합니다.

이를테면 다리를 쭉 펴고 완전히 구부리는 부분까지 해야 합니다. 운동 도중 가벼운 불편함 이상의 통증이 생기면 강도를 줄였다가 다시 조금씩 늘려 나가는 방식으로 진행합니다. 충분한 스트레칭 후에 무릎 주위의 근육을 강화하는 식입니다. 평소에도 무릎에 통증이 있는 경우는 체중이 실리는 종목보다는 자전거나 스테퍼 같이 운동 시 무릎이 땅에서 떨어지지 않는 운동과 기구를 이용한 대퇴 사두근(허벅지 앞쪽 근육) 운동을 합니다.


걷기나 수영, 수중 운동, 자전거 타기, 헬스 등 가벼운 유산소 운동이 큰 도움이 됩니다. 골프는 당연히 가능합니다. 오히려 관절염에 도움이 되는 운동이 될 수도 있습니다. 다만 스윙을 할 때 적지 않은 충격이 무릎에 가해진다는 점을 유념해야 합니다. 본인의 현재 몸 상태를 정확하게 파악해 관절염의 원인을 제거하는 게 우선입니다.

정기적으로 검진을 받고 이에 맞춰 라운드 횟수나 연습량을 조절해야 합니다. 무릎 퇴행성 관절염을 가진 골퍼라면 라운드 시 무릎 주위로 충분한 스트레칭을 해주고, 부상에도 항상 주의해야 합니다. 어드레스 때 양발 앞쪽 끝을 8자 모양으로 바깥으로 벌리면 무릎 충격을 감소시킬 수 있습니다. 걸을 때는 카트 도로보다는 잔디를 밟는 게 좋습니다.


송태식 웰정형외과원장(www.wellclinic.net)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댓글 SNS공유 스크랩

오늘의 토픽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