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글자크기 설정

닫기

[닥터송의 골프클리닉] "골프선글라스 꼭 필요해~"

수정 2013.06.14 22:48입력 2013.06.14 10:53

[닥터송의 골프클리닉] "골프선글라스 꼭 필요해~"
자외선은 피부는 물론 눈에도 악영향을 미칩니다.


하지만 이에 대해 무심한 골퍼들이 많습니다. 자외선은 백내장이나 익상편(날개모양의 군살이 눈 흰자위로부터 검은자위로 서서히 자라는 질환)의 원인 중 하나로도 알려져 있습니다.

골프는 특히 오랜 시간 햇빛에 노출되는 운동이라 자외선 차단을 위해 선글라스를 착용하는 게 바람직합니다. 요즘에는 종류도 많아 선택도 쉽지 않은데 요령은 이렇습니다.


자외선 차단은 기본입니다. 대부분의 선글라스는 차단 기능이 있어 아주 저가가 아니라면 큰 문제는 없습니다. 골프에서는 다만 스윙 도중 흔들림이 없어야 하고, 얼굴 형태에 맞게 밀착력이 좋아야 합니다. 또 시야 전체를 덮는 크기여야 합니다. 기능적인 측면 이외에는 패션 아이템의 하나라는 점에서 어두운 색보다는 화려한 색상을 사용하는 경우가 많은데 이때는 반드시 주의할 점이 있습니다.

골프 선글라스의 색상은 주위 사물과 비슷한 녹색 계통보다는 전체 색깔의 빛 산란을 줄이는 회색이나 갈색, 검은색 계통이 무난합니다. 밝기는 흡수율이 75~80%되는 정도가 적당합니다. 그린 위에서의 반사를 없애기 위해 편광렌즈를 사용하거나 주위 밝기에 따라 변색되는 렌즈도 있습니다. 시력이 안 좋은 사람들을 위해 안쪽에 도수 렌즈를 끼울 수 있게 만들어진 선글라스도 있습니다.


선글라스가 주는 또 다른 장점은 집중력을 높이고 포커페이스를 유지할 수 있다는 점입니다. 선글라스 1세대라 볼 수 있는 데이비드 듀발이라는 미국 선수가 바로 이 목적을 위해 선글라스를 착용했다고 전해집니다. 이밖에 눈부심 때문에 얼굴 근육을 많이 사용하게 되면 두통이 생기거나 집중력이 떨어질 수 있는데 이를 막아주는 효과도 있습니다.


송태식 웰정형외과원장(www.wellclinic.net)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댓글 SNS공유 스크랩

오늘의 토픽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