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글자크기 설정

닫기

[권한나의 캐디편지] "기도하는 까닭은?"

수정 2012.07.13 09:40입력 2012.07.13 08:28

[권한나의 캐디편지] "기도하는 까닭은?"
저희 하늘코스에는 유명한 홀들이 몇 개 있습니다.


사실 유명하다기보다는 고객들이 겁내는 홀입니다. 다른 홀들은 기억 못해도 이 홀에 가까워지면 이구동성입니다.

"언니, 다음 홀이 그 바위있는 홀 맞지?"라고요. 이 무서운 아웃코스 7번홀은 세컨드 샷 지점에 큰 바위가 페어웨이를 가로막고 있습니다. 티 샷은 티잉그라운드 위치에 따라 바위 앞까지의 거리만 조절하면 되지만 세컨드 샷에서는 그린을 막고 있는 이 바위가 여간 부담스러운 게 아닙니다.


바위에 공을 한 번 맞힌 경험이 있는 골퍼들은 넓은 해저드보다 바위에 튕겨서 오히려 뒤로 날아가는 상황을 더 무서워할 수밖에 없습니다. 공을 정확히 바위 사이의 페어웨이 중앙으로 보내야만 그린이 보이는 탓에 티 샷을 하기 전부터 "아이고, 또 바위를 맞혀야겠네"라며 부담스런 마음을 농담으로 달래곤 하지요. 우리는 한 술 더 떠서 꼭 바위를 꼭 때리라고 합니다. "왜냐고요?" 바위를 많이 맞혀야 점점 작아지니까요(?).

아마 몇 년 뒤에는 없어질지도 모른다는 농담으로 벌써부터 고객들의 마음을 잠시나마 풀어드리기도 합니다. 해저드로 빠지거나 나무를 맞는 공은 라운드 때마다 수없이 겪는 일입니다. 하지만 세컨드 샷이 바위를 맞아 공이 뒤로 튕기면서 남는 거리가 늘어나는 경험은 적을 테죠. 그래서 이 7번홀을 많이 기억하는 것 같습니다. 별로 좋은 기억은 아니지만요.


7번홀 바위 앞에서는 제발 공이 무사히 건너가기를 바라며 기도를 하는 탓에 유난히 어드레스가 길어집니다. 코스 곳곳에 있는 바위들은 가끔씩 공을 튕겨 앞으로 보내주기도 하지만 골퍼를 곤란하게 만드는 경우가 훨씬 많습니다. 바위 앞에서 바짝 긴장해 기도를 하고 있는 모습을 보고 있노라면 골퍼들이 그렇게 작아 보일 수 없습니다. 플레이 도중 기도를 해야 하는 이유, 이 7번홀에서 바위를 만나면 비로소 알 수 있습니다.

스카이72 캐디 goldhanna@hanmail.net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댓글 SNS공유 스크랩

오늘의 토픽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