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글자크기 설정

닫기

[권한나의 캐디편지] "개미똥을 찾으셨나요?"

수정 2012.06.08 10:25입력 2012.06.08 10:25

[권한나의 캐디편지] "개미똥을 찾으셨나요?"
그린에서 플레이시간이 길어지면 속된 말로 "그린에서 이 잡는다"라는 표현을 많이 씁니다.


대다수 골퍼들이 길든 짧든 공을 홀에 넣기 위해 무진장 애를 쓰는 까닭이죠. 홀을 중심으로 동서남북을 오가며 마치 공과 홀 사이의 거리를 Cm까지 재는 것처럼 보입니다. 이런 고객에게는 재촉도 무리입니다.

사실 골프는 200m짜리 드라이브 샷이나 불과 2m의 짧은 퍼트나 다 똑같은 1타입니다. 짧은 퍼트를 실패하면 당연히 땅을 치고 싶을 만큼 억울한 심정이겠지요. 또 동반한 캐디가 이해하지 않으면 누가 이해해 주겠습니까.


오늘은 그린에서 이를 잡는 고객 가운데 가장 재미있었던 에피소드 하나를 소개합니다. 동반자가 점점 지연되는 플레이를 못마땅해 하셨습니다. 몇 개 홀은 참고 지나는 듯 하다가 곧 한마디를 던집니다. "너, 그린에서 개미 똥 찾냐?". "이는 그렇다 치고, 개미똥을 찾다니요? 갑자기 이건 무슨 말입니까". 그린에서의 엄숙한 분위기(?) 때문에 웃을 수도 없는 상황입니다.

개미똥을 찾는 고객은 그러나 아랑곳하지 않습니다. 그렇게 공을 들여도 홀이 계속 그 고객의 공을 거부하고 있습니다. 그것도 홀 바로 앞에서 서버려 더욱 속을 태웁니다. 한 바퀴만 더 구르면 들어갈 것 같은데 아무리 "더~ 더~ 더~"를 소리 쳐도 딱 멈춥니다. 이미 지난 퍼트의 대부분이 이렇게 홀 근처를 배회해 이성을 잃고, 얼굴이 일그러집니다. 한번만 더 공이 안 들어가면 진짜 눈물까지 흘릴 분위기입니다.


개미똥을 찾느냐며 핀잔을 주던 동반자가 다시 한마디를 건넵니다. "너, 왜 공이 홀앞에 서는 줄 아냐?". 저는 과감하게 퍼팅하라는 등 스트로크에 대한 충고를 하실 줄 알았습니다. 하지만 "개미가 홀 주위에 똥을 잔뜩 싸 놨네"라고 놀립니다. 그러자 퍼팅 난조를 보이던 고객은 다음 홀 그린에 도착하자마자 홀 주위부터 정리합니다. 그리고 거짓말처럼 버디퍼트를 성공시킵니다. "진짜 개미똥이 있었던 걸까요?".


스카이72 캐디 goldhanna@hanmail.net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댓글 SNS공유 스크랩

오늘의 토픽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