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글자크기 설정

닫기

소렌스탐 "역시 골프여제"…시니어무대 데뷔전 우승

수정 2021.08.02 11:17입력 2021.08.02 11:17

US시니어여자오픈 최종일 4언더파 '8타 차 대승', 노이만 2위, 데이비스 3위

소렌스탐 "역시 골프여제"…시니어무대 데뷔전 우승 안니카 소렌스탐이 US시니어여자오픈 최종일 우승이 확정되는 순간 환호하고 있다. 페어필드(미국)=Getty images/멀티비츠


[아시아경제 김현준 골프전문기자] "역시 골프여제."


51세 안니카 소렌스탐(스웨덴)이 시니어무대 데뷔전에서 곧바로 우승했다. 2일(한국시간) 미국 코네티컷주 페어필드 브룩론골프장(파72)에서 열린 US시니어여자오픈 최종일 4언더파를 몰아쳐 무려 8타 차 대승(12언더파 276타)을 일궈냈다. 시니어투어 첫 출전이라는 것부터 뉴스다. 공식 대회에서는 2008년 11월 유럽여자프로골프투어(LET) 쑤저우타이후레이디스오픈 이후 13년 만이다.

소렌스탐은 현역시절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 메이저 10승 포함 통산 72승 고지를 접수했다. 상금퀸과 올해의 선수 8차례, 평균타수 1위 6차례 등 그야말로 ‘살아있는 골프전설’이다. 2008년 전격 은퇴한 뒤 개인 사업에 몰두하다가 지난 2월 다이아몬드리조트챔피언스토너먼트에 유명 인사 자격으로 나섰고, 3월 게인브리지LPGA에서는 본선에 진출해 녹슬지 않은 기량을 과시했다.


2타 차 선두로 출발한 이날은 버디 5개와 보기 1개를 묶었다. 4언더파가 데일리베스트라는 게 흥미롭다. 소렘스탐 역시 "모든 샷이 좋았다"며 "오늘 뭘 해야 할지 잘 알고 있었다"고 환호했다. 남편 마이크 맥기가 캐디, 딸 아바(11)와 아들 윌(10)은 갤러리로 출동해 남다른 가족사랑을 곁들였다. 리셀로테 노이만(스웨덴) 2위(4언더파 284타), 로라 데이비스(잉글랜드)가 3위(3언더파 285타)다.

소렌스탐 "역시 골프여제"…시니어무대 데뷔전 우승 안니카 소렌스탐이 US시니어여자오픈 우승 직후 트로피를 들고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페어필드(미국)=Getty images/멀티비츠




김현준 골프전문기자 golfki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댓글 SNS공유 스크랩

오늘의 토픽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