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은행은 임직원 줄이는데…저축은행 임직원 '1만명' 육박

수정 2021.09.26 08:38입력 2021.09.26 08:38
은행은 임직원 줄이는데…저축은행 임직원 '1만명' 육박


[아시아경제 오현길 기자] 국내 저축은행들이 점차 영업 규모를 확대하면서 저축은행에서 일하는 임직원 수도 최근 3년간 큰 폭으로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26일 금융감독원 금융통계정보시스템을 보면 올해 6월 말 기준 저축은행 79곳의 임직원 수는 9726명으로, 1만명에 육박했다.

이는 1년 전인 작년 6월 말(9585명)보다 1.5%, 3년 전인 2018년 6월 말(9010명)보다 7.9% 늘어난 규모다.


인터넷전문은행인 케이뱅크와 카카오뱅크를 제외한 국내 은행의 임직원 수가 작년 6월 말 11만7834명에서 올해 6월 말 11만5804명으로 1.7% 감소한 것과 대조된다.

저축은행별로 보면 자산 규모 1위인 SBI저축은행은 올해 6월 말 기준 임직원 수가 601명으로 3년 전(519명)보다 15.8% 증가했다. 같은 기간 상상인저축은행 임직원은 95명에서 122명으로 28.4% 늘었다.


2013년 옛 늘푸른저축은행을 인수해 사명을 바꾼 페퍼저축은행은 임직원 수가 더욱 가파르게 늘어났다. 올해 상반기 말 기준 임직원 수가 474명으로, 3년 전(315명)보다 50.5% 뛰었다.


저축은행 임직원수가 늘어난 데는 저축은행이 다루는 돈 자체가 많아진 영향이 가장 컸다.


올해 6월 말 국내 영업 저축은행의 총자산은 102조4384억원으로, 금감원이 1999년 6월 집계를 시작한 이래 처음 100조원을 돌파했다. 게다가 작년 6월 말(82조4979억원)과 비교해 1년 새 24.2%가 불어났다.


또 비대면 금융, 기업금융 등으로 사업 범위를 넓히면서 새로운 인력 수요도 생겼다. 저축은행 관계자는 "저축은행이 자산 규모가 확대되면서 기업금융 수요도 계속 커지고 있다"며 "이 때문에 업계 안팎으로 이직과 채용이 적지 않게 일어나는 추세"라고 말했다.




오현길 기자 ohk0414@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댓글 SNS공유 스크랩

오늘의 토픽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