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글자크기 설정

닫기

서울 한가람고, 자사고에서 일반고로 전환한다

수정 2021.07.16 17:00입력 2021.07.16 17:00
서울 한가람고, 자사고에서 일반고로 전환한다 서울 한가람고등학교 홈페이지 화면 캡쳐

[아시아경제 류태민 기자] 서울 양천구 목동에 위치한 자율형 사립고(자사고)인 한가람고가 일반고로 전환을 추진한다.


16일 한가람고는 “학령인구 급감과 자사고 폐지 정책, 학생부 기재 간소화 등 새로운 대입 정책과 고교 전면 무상 교육 시행으로 학생 충원에 어려움을 겪었다”며 “2025년으로 예정된 자사고 폐지는 향후 상황이 나아질 것이라는 희망조차 갖기 어렵다”라고 일반고로 전환하는 이유를 밝혔다.

서울시교육청은 “한가람고가 안정적으로 일반고로 전환될 수 있도록 학교·법인·학부모·교육청이 참여하는 협의체를 구성해 운영하고 전환기 복합교육과정이 내실 있게 운영되도록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올해 서울 자사고의 일반고 전환은 두 번째다. 지난 5월에는 동성고가 전환을 결정했다. 지금까지 자사고가 일반고로 전환한 것은 총 8번이다.



류태민 기자 right@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댓글 SNS공유 스크랩

오늘의 토픽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