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글자크기 설정

닫기

"尹대통령 등 관련된 분들께 심심한 유감"…김의겸, 청담동술자리 의혹 사과

수정 2022.11.24 11:09입력 2022.11.24 11:09
서체크기

"술자리를 봤다는 사람이 거짓말이라고 '진술'"
"이 진술 사실이라면 의혹 처음 공개한 사람으로 유감"

"尹대통령 등 관련된 분들께 심심한 유감"…김의겸, 청담동술자리 의혹 사과 [이미지출처=연합뉴스]
AD

[아시아경제 나주석 기자] 김의겸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24일 윤석열 대통령 등이 참석했다고 주장했던 ‘청담동 술자리’ 의혹과 관련해 유감을 표시했다. 다만 다시금 비슷한 제보를 받는다면 똑같은 질문을 던지겠다고 했다.


김 의원은 이날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입장문을 발표했다.


그는 "이른바 ‘청담동 술자리’를 봤다고 말한 당사자가 경찰에서 "거짓말이었다"고 진술했다고 한다"며 "이 진술이 사실이라면, 이 의혹을 공개적으로 처음 제기한 사람으로서 윤석열 대통령 등 관련된 분들에게 심심한 유감을 표한다"고 했다.


김 의원은 "다만 국정과 관련한 중대한 제보를 받고, 국정감사에서 이를 확인하는 것은 국회의원으로서 당연히 해야 할 일이라고 생각한다"며 "다시 그날로 되돌아간다 해도 저는 다시 같은 질문을 하지 않을 수 없다"고 했다. 이어 " 앞으로도 국민을 대신해 묻고 따지는 ‘의무와 책임’을 다하겠다"고 했다.


"尹대통령 등 관련된 분들께 심심한 유감"…김의겸, 청담동술자리 의혹 사과

김 의원은 지난달 24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국정감사에서 한동훈 법무부 장관을 상대로 ‘청담동 술자리 의혹’을 제기했다. 김 의원은 이 술자리에 윤 대통령과 한 장관 등이 김앤장 변호사 30명 등이 모여 밤늦게까지 술을 마셨다는 것이다. 당시 김 의원은 이 자리에 있었다고 주장했던 첼리스트의 남자친구 대화 내용을 공개하며 의혹을 제기한 바 있다.




나주석 기자 gongga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AD

오늘의 토픽

AD

당신이 궁금할 이슈 콘텐츠

AD

맞춤콘텐츠

AD

실시간 핫이슈

AD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