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글자크기 설정

닫기

[광복절 특사]신동빈 회장 사면…롯데, 국내외 사업 투자 늘린다

수정 2022.08.12 14:48입력 2022.08.12 11:15
서체크기
[광복절 특사]신동빈 회장 사면…롯데, 국내외 사업 투자 늘린다 신동빈 롯데 회장(왼쪽)이 라이오넬 라이오넬 스쿠 레베(REWE) 회장과 만나 2030부산세계박람회 유치 지지를 부탁한 후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AD


[아시아경제 김유리 기자] 새 정부 첫 특별 사면 명단에 신동빈 롯데 회장이 포함되면서 롯데의 국내외 사업 행보가 속도를 낼 전망이다. 신 회장 사면 후 롯데는 그룹 역량을 결집해 경제 위기 극복을 위한 투자에 적극적으로 나설 것으로 관측된다. 지난 5월 발표한 향후 5년간 37조원 규모 국내 투자 계획 이행을 통해 산업 생태계 활성화에도 힘쓸 전망이다.


12일 재계에 따르면 롯데는 신 회장 사면을 발판 삼아 신성장 테마인 헬스 앤 웰니스, 모빌리티, 지속가능성 부문뿐 아니라 화학, 식품, 인프라 등 핵심 산업군 투자도 확대한다는 방침이다.


국내 투자 계획 이행도 순조롭게 진행될 것으로 보인다. 롯데바이오로직스는 1조원 규모 국내 공장부지 후보군을 검토하며 바이오의약품 위탁개발생산(CDMO) 사업의 본격 추진을 앞두고 있다. 공장 부지가 결정되면 지역경제 활성화 및 고용창출 효과가 기대된다.


롯데 유통 사업군도 고용 유발, 지역 상권 활성화 효과가 높은 대규모 복합몰 사업을 적극 검토하고 있다. 롯데쇼핑은 지난 5일 인천경제자유구역청에 ‘롯데몰 송도(가칭)’ 경관 심의 서류를 접수하고 2025년 완공을 목표로 사업을 추진 중이다. ‘롯데몰 상암(가칭)’도 서울 서북 상권의 랜드마크 쇼핑몰을 목표로 설계작업을 하고 있다.


롯데는 연간 1만기 생산능력을 보유한 롯데정보통신 자회사 중앙제어를 통해 국내 전기차 충전 인프라 생태계 확장에 기여한다는 방침이다. 롯데는 이달 말부터 접근성이 좋은 백화점, 대형마트 등 사업장 부지의 전기차 충전소 활용을 본격화한다.


글로벌 경영 활동에서 제약이 해소되며 해외 사업도 가속화될 것으로 보인다. 롯데케미칼은 리튬메탈 음극재 미국 스타트업 ‘소일렉트(SOELECT)’와 합작사를 설립하고 롯데알미늄은 양극박 유럽 공장 투자로 생산 규모를 2배로 확대하는 등 미국, 유럽 등 배터리 소재 시장 진출도 강화하고 있다.


미국 시카고 ‘킴튼 호텔 모나코’를 인수한 롯데호텔은 브랜드파워를 강화하며 글로벌 프랜차이즈 호텔 운영을 더욱 확대할 방침이다. 롯데케미칼의 인도네시아 대규모 석유화학단지 조성사업인 ‘라인 프로젝트’, 롯데건설의 베트남 호치민 신도시 개발사업인 ‘투티엠 에코스마트시티 프로젝트’ 등 동남아시아 사업도 본격적으로 추진될 전망이다.


신 회장을 중심으로 한 2030부산세계박람회(부산 엑스포) 유치 지원활동도 더욱 탄력을 받을 것으로 예상된다. 롯데는 송용덕, 이동우 롯데지주 대표가 팀장을 맡는 전사 차원 조직 ‘롯데그룹 유치 지원 TFT’를 구성해 활동하고 있다. TFT에서는 식품·유통군이 국내 활동, 호텔·화학군이 해외 활동을 중점적으로 담당한다.



신 회장은 지난 6월 아일랜드 더블린에서 열린 CGF(The Consumer Goods Forum) 글로벌 서밋의 롯데 부스에서 글로벌 소비재 경영진을 비롯한 포럼 참석자들을 대상으로 부산 엑스포 유치 홍보 활동을 펼쳤으며, 펩시코, P&G 등 글로벌 그룹 최고 경영자들과 가진 비즈니스 미팅에서도 국제도시 부산에 대한 지지를 당부하며 유치 지원에 힘을 보탰다. 신 회장은 향후 글로벌 행보 확대에 발맞춰 부산 엑스포 유치 홍보 활동에도 더욱 매진할 것으로 예상된다.




김유리 기자 yr61@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AD

오늘의 토픽

AD

당신이 궁금할 이슈 콘텐츠

AD

맞춤콘텐츠

AD

실시간 핫이슈

AD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