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글자크기 설정

닫기

박지현 "86그룹 용퇴 포함…당 쇄신안 금주 중 발표"

수정 2022.05.24 10:43입력 2022.05.24 10:43
서체크기

24일, 박지현 민주당 공동비상대책위원장 '긴급기자회견'
"내로남불 오명 벗고, 잘못한 정치인 감싸지 않겠다"

[아시아경제 오주연 기자, 박준이 기자] 박지현 더불어민주당 공동비상대책위원장이 24일 "백 번이고 천 번이고 더 사과드리겠다. 더 박지현을 믿어달라. 이번 지방선거에 기회를 주신다면 책임지고 민주당을 바꿔나가겠다"고 고개를 숙였다.

박지현 "86그룹 용퇴 포함…당 쇄신안 금주 중 발표" 6·1지방선거를 8일 앞둔 24일 국회 소통관에서 박지현 더불어민주당 공동비상대책위원장이 마지막 지지층 결집을 위한 대국민 호소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윤동주 기자 doso7@
AD


박 위원장은 이날 오전 국회 소통관에서 긴급기자회견을 열고 "반성하고 바꾸라는 국민의 명령, 충실하게 이행하겠다. 자리에만 목숨 거는 정치를 버리고 국민과 상식에 부합하는 정치를 하겠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우리 편의 잘못에 더 엄격한 민주당이 되겠다"면서 "내로남불 오명을 벗고, 온정주의와 타협하지 않겠다. 대의를 핑계로 잘못한 동료 정치인을 감싸지 않겠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민주당의 진짜 대의는 범죄 피해자를 지키고, 기회를 잃은 청년에게 다시 그 기회를 돌려주고, 성실하게 살아온 서민을 앞장서 보호하는 것"이라면서 "그게 민주당이 나아가야 할 길"이라고 힘줘 말했다.


박 위원장은 맹목적인 강성 지지자들을 향해서도 쓴소리를 내뱉었다.

그는 "다른 의견을 내부 총질이라 비난하는 세력에 굴복해선 안된다"며 "다양한 의견을 포용하는 민주당이 되어야 제대로 기억하고 온전히 혁신할 수 있다. 민주주의에 가슴 뛰던 민주당의 모습으로 돌아가겠다"고 말했다.


박 위원장은 회견을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팬덤정치'에 대해 "팬덤정치는 건강하지 않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정치적 공약 등을 봐야 하는데도 불구하고, 맥목적인 충성이 비춰지고 있는 것 같다"며 "더 건강한 공론의장을 만드는 것이 우리 정치권이 해야할 과제"라고 강조했다.

박지현 "86그룹 용퇴 포함…당 쇄신안 금주 중 발표" 6·1지방선거를 8일 앞둔 24일 국회 소통관에서 박지현 더불어민주당 공동비상대책위원장이 마지막 지지층 결집을 위한 대국민 호소 기자회견을 마친 후 고개숙여 인사하고 있다./윤동주 기자 doso7@


박 위원장은 '전대 불출마 선언, 86주류들의 불출마 등이 있어야한다는 지적도 나온다'는 기자들의 질문에 "그 지점에 대해서는 당내에서 충분한 논의를 오늘, 내일 중 거쳐서 금주 중으로 발표드리겠다"고 답했다.


또한 "86용퇴 관련해서도 그렇고, 민주당이 더 젊은 민주당으로 나아가기 위한 그림을 그려나가는 과정에 있어서 지금의 기득권이 어떤 일을 해야하는지, 어떤 과정을 거쳐야 민주당이 정말 반성과 쇄신의 모습 보여드릴 수 있을지에 대한 논의가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오주연 기자 moon170@asiae.co.kr
박준이 기자 giver@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AD

오늘의 토픽

AD

당신이 궁금할 이슈 콘텐츠

AD

맞춤콘텐츠

AD

실시간 핫이슈

AD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