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글자크기 설정

닫기

러시아, '나토 가입 선언' 핀란드에 전력 공급 중단

수정 2022.05.14 19:21입력 2022.05.14 19:21
서체크기
러시아, '나토 가입 선언' 핀란드에 전력 공급 중단 [이미지출처=연합뉴스]
AD

[아시아경제 구은모 기자] 러시아가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가입을 공식 선언한 핀란드에 전력 공급을 중단한 것으로 전해졌다.


AFP통신은 14일(현지시간) 핀란드 전력망 회사 관계자가 AFP통신에 "이날 0시부터 러시아에서 전력이 전혀 공급되지 않고 있다"고 전했다.

전날 러시아 국영 에너지기업 인테르 RAO의 자회사 RAO 노르딕은 성명을 내고 "전력 수입 대금이 납부되지 않아 14일부터 전력 공급이 중단된다"고 예고했다. RAO 노르딕은 러시아에서 전력을 수입해 핀란드에 판매하는 회사다. 러시아산 전력은 핀란드 전체 전력 사용량의 10%를 차지한다. AFP통신은 현재 부족한 전기는 스웨덴에서 충당되고 있다고 전했다.


러시아가 표면상 내세운 이유는 전력요금 납부 차질이지만 핀란드가 나토 가입을 추진 중인데 대한 압박 차원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핀란드는 스웨덴과 함께 이르면 내주 나토 가입을 동시 신청할 예정이다. 러시아는 이들 국가의 나토 가입은 자국의 안보에 심각한 위협이 된다고 주장하며 군사 기술적 방안을 포함한 다양한 방식으로 대응하겠다고 공언한 바 있다.



구은모 기자 gooeunmo@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AD

오늘의 토픽

AD

당신이 궁금할 이슈 콘텐츠

AD

맞춤콘텐츠

AD

실시간 핫이슈

AD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