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글자크기 설정

닫기

"사랑하는 친구" 안젤리나 졸리, 마동석 韓인터뷰 깜짝 등장

수정 2021.10.22 10:16입력 2021.10.22 10:16


[아시아경제 이이슬 기자] 배우 마동석은 안젤리나 졸리를 향해 “의리 있는 친구”라고 했다. 졸리는 “나의 사랑하는 친구”라며 국경을 뛰어넘은 우정을 과시했다.


마동석은 22일 오전 온라인으로 진행된 영화 ‘이터널스’(감독 클로이 자오) 기자간담회에서 “이번 일을 계기로 마블과 계속 일을 할게 될 것”이라며 자신감을 보였다.

‘이터널스’는 수천 년에 걸쳐 그 모습을 드러내지 않고 살아온 불멸의 히어로들이 ‘어벤져스: 엔드게임’ 이후 인류의 가장 오래된 적 '데비안츠'에 맞서기 위해 다시 힘을 합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다.


마동석은 극 중 슈퍼 히어로 길가메시를 연기하고, 안젤리나 졸리, 리차드 매든, 쿠마일 난지아니, 셀마 헤이엑 등 할리우드 배우들과 어깨를 나란히 했다.

안젤리나 졸리는 아들 매덕스가 연세대학교에 재학 중인 사실이 알려지며 인천의 한 캠퍼스를 찾는 모습을 보였다. 졸리는 매덕스가 한국문화에 관심을 많이 가지고 있다고 밝히며 한국을 향한 남다른 애정을 과시한 바 있다. 국내 영화팬 역시 그런 졸리를 친근하게 느끼는 분위기다.


이날 안젤리나 졸리와의 호흡이 어땠냐고 묻자 마동석은 “오래전부터 알고 지내온 친구와 오랜만에 만나 촬영한 느낌”이라며 “생소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이어 “제 액션 영화를 많이 봤고, 팬이라고 말해줘서 감사했다. ‘이터널스’ 인터뷰를 진행하면서도 여러 나라 기자들에게 좋은 이야기를 많이 해줬고, 그러한 좋은 관계가 스크린을 통해 보일 것”이라고 했다.




인터뷰 도중 안젤리나 졸리가 등장하는 깜짝 이벤트가 펼쳐졌다. 마동석은 졸리를 보고 크게 놀라 연신 “땡큐”를 반복했다. 졸리는 마동석에게 인터뷰에 들어와서 미안하다며 양해를 구했고 그는 고개를 저으며 감동했다.


국내 언론을 향해 안젤리나 졸리는 “나도 한국에 있고 싶다”며 “우리가 곧 함께 할 수 있을거다”라며 인사를 전했다. 그러면서 “마동석과 시간이 꿈같다. 팬이었는데 함께 액션 연기를 하게 됐다. 믿을 수 없는 경험이었다. 영화에서는 나의 보호자였고, 이제 사랑하는 친구가 됐다”고 애정을 드러냈다.


그러자 마동석은 “영화 촬영하며 한국에 가서 꼭 팬들과 만나서 인사를 하고 싶다고 했는데 코로나19 때문에 가지 못했다”며 “오늘 국내 언론과 인터뷰를 한다니까 응원해주러 왔다. 쉽지 않았을 텐데 의리 있는 친구”라고 화답했다.


사진=월트디즈니컴퍼니코리아




이이슬 기자 ssmoly6@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댓글 SNS공유 스크랩

오늘의 토픽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