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글자크기 설정

닫기

문 대통령-日 기시다, 오늘 첫 전화회담…韓日관계 물꼬 틀까

수정 2021.10.14 07:11입력 2021.10.14 07:11

文 대통령, 기시다 취임 후 7번째로 통화하는 외국 정상
스가 때보다 첫 통화 시점 이틀 늦어

문 대통령-日 기시다, 오늘 첫 전화회담…韓日관계 물꼬 틀까 ▲문재인 대통령(왼쪽)과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오른쪽)


[아시아경제 권재희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와 첫 전화회담을 가질 예정이라고 이날 교도통신이 보도했다.


교도통신은 복수의 일본 정부소식통을 인용해 두 정상이 이날 전화회담을 하는 방향으로 일정을 조정 중이라고 밝혔다. 이날 통화가 성사되면 지난 4일 기시다 총리의 취임 이후 한일 정상 간 첫 접촉이 된다.

문 대통령은 기시다 총리가 취임 이후 7번째로 통화하는 외국 정상이 된다.


앞서 기시다 총리는 취임 바로 다음날인 5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을 시작으로 같은날 스콧 모리슨 호주총리, 7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대통령, 8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 13일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와 각각 20~30분 가량 통화했다.

한일 정상 간 접촉은 지난 6월 영국에서 열린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에서 스가 요시히데 전 총리가 문 대통령과 대면인사를 나눈 것이 마지막이었다.


지난해 9월 취임한 스가 전 총리는 취임 9일째 문 대통령과 첫 통화를 했다.


이에 따라 기시다 총리와 문 대통령이 이날 통화를 하면 스가 전 총리 취임 당시와 비교해 첫 통화 시점이 이틀 늦어지는 셈이다.


두 정상은 첫 통화에서 징용피해자 및 위안부 배상 소송 문제 등 양국 간 현안을 놓고 두루 의견을 나눌 것으로 예상된다.


기시다 총리는 13일 참의원(국회 상원) 본회의에서 한일 관계를 그대로 두어서는 안된다고 말하면서도 "즉각적인 돌파구는 보이지 않는다"고 했다.


이어 "한국 측이 빠른 시일내에 수용 가능한 해결책을 제시해 한일 관계를 정상화할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며 한일 현안과 관련해 일본 측의 기존 입장을 고수했다.


징용 피해자 배상 문제가 1965년의 한일청구권 협정 등으로 모두 해결됐기 때문에 일본 기업의 배상 책임을 인정한 한국 대법원 판결이 국제법 위반이라는 일본 정부의 기존 주장을 재확인한 셈이다.


기시다 총리는 박근혜 정부 시절인 2015년 12월 타결된 한일 간 위안부 합의 당시에 외무상으로서 일본 측 협상을 이끌어 낸 바 있다.




권재희 기자 jayful@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댓글 SNS공유 스크랩

오늘의 토픽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