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글자크기 설정

닫기

박준영 후보자 "부인 고가 도자기 반입 사려깊지 못한 처신"

수정 2021.05.04 10:36입력 2021.05.04 10:36

4일 인사청문회 실시…"日 원전 오염수 방출 단호히 대응"

박준영 후보자 "부인 고가 도자기 반입 사려깊지 못한 처신" 박준영 해양수산부 장관 후보자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세종=아시아경제 권해영 기자] 박준영 해양수산부 장관 후보자는 4일 부인의 고가 도자기 불법 반입·판매 의혹과 관련해 "사려 깊지 못한 처신으로 국민의 눈높이에 부합하지 못한 점에 대해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박 후보자는 이날 국회 인사청문회에 출석해 "다시 한번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며 "지적된 문제점에 대해서는 적극적으로 검토하고 조치할 것을 약속드린다"고 설명했다.

박 후보자가 2015~2018년 주영 한국대사관 공사참사관으로 재직하는 동안 후보자 부인은 다량의 도자기 장식품을 구매한 뒤 관세를 내지 않고 반입한 것으로 전해졌다. 나아가 이를 국내에서 불법으로 판매한 의혹도 받고 있다.


일본의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해양방출 결정에 대해 박 후보자는 "일본 측에 투명한 정보공개와 안전성 검증을 지속적으로 촉구하고 해양환경, 수산물에 대한 방사능 검사와 수입수산물 원산지 단속 등을 철저하게 실시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오염수 관련 정보도 신속·정확하게 제공해 국내 수산물의 소비도 위축되지 않도록 하겠다"며 "단호히 대응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박 후보자는 어촌 문제와 관련해서는 "최근 5년간 어가 수와 어가인구가 20% 이상 감소하는 등 연안·어촌 지역이 소멸 위험에 직면하고 있다"면서 "지역 소멸 문제에 적극 대응하고 수산업의 미래산업화를 추진해 나가겠다"고 했다.


해운산업 재건 사업에 대해서는 "한국해양진흥공사를 통해 해운업계의 선복량 확충을 지원하고, 진해신항 건설 등 항만 인프라도 적기에 구축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권해영 기자 roguehy@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댓글 SNS공유 스크랩

오늘의 토픽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