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닫기

글자크기 설정

일반
美전문가 "코로나19 봉쇄는 불가능…전세계 70% 이상 걸릴 수도"
최종수정 2020.02.26 17:21기사입력 2020.02.26 11:16

마크 립시치 하버드대 교수
"코로나19, 무증상 감염 등 특성 탓에 확산세 막을 수 없어"
대부분 경증 또는 무증상…모두 위험한 건 아냐
"독감 시즌이 독감·코로나19 시즌으로 바뀔 수도"

[아시아경제 나주석 기자] "결국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확산되는 것을 막을 수는 없다. 1년 내 전세계에서 40~70%가 코로나19에 감염될 것이다."


마크 립시치 하버드대 전염병학 교수는 24일(현지시간) 미국의 시사잡지 애틀란틱을 통해 이같이 전망했다. 코로나19의 경우 급성호흡기증후군(SARSㆍ사스)나 중동호흡기증후군(MERSㆍ메르스) 등과 달리 치사율이 낮은 데다 무증상 전염 가능성도 있어, 결국 억제하는 것이 불가능할 것이라는 전망이다.


美전문가 "코로나19 봉쇄는 불가능…전세계 70% 이상 걸릴 수도"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다만 그는 "(전세계 인구 40~70%가 감염되는 것이) 모두가 심각한 병에 걸리는 것을 의미하는 것은 아니다"고 강조했다. 립시치 교수는 "많은 이들의 경우에는 가볍게 앓고 지나가거나 아예 아팠다는 사실조차 느끼지 못할 수 있다"고 언급했다. 실제 중국 연구진은 코로나19는 나이, 기저질환 여부 등에 따라 중증환자가 되기도 하지만 대부분은 가볍게 앓고 지나갔다고 발표했다. 누군가에게는 목숨을 빼앗아 갈 수 있는 치명적 질병이지만, 대부분의 사람은 병원에 들르지 않아도 나을 수 있는 독감처럼 지나갈 수 있다는 것이다. 애틀란틱은 독감환자의 14%가 감염됐다는 사실조차 모른 채 살아간다고 덧붙였다.


애틀란틱에 따르면 립시치 교수 외에 상당수 학자는 코로나19가 앞으로 유행병처럼 찾아올 것으로 내다봤다고 전했다. 통상 '감기와 독감 시즌'이라는 말을 써왔던 것처럼 앞으로는 '감기와 독감, 코로나19' 시즌이라는 말을 쓰게 되는 상황이 될 것이라는 얘기다.

美전문가 "코로나19 봉쇄는 불가능…전세계 70% 이상 걸릴 수도" [이미지출처=EPA연합뉴스]


의료계 내부에서는 코로나19의 감염 예방이 어려울 것으로 보고 있다. 중국 등 사례에서 확인된 것처럼 증상이 없어 본인이 코로나19에 감염된 줄 모르는 사람들을 통한 감염 가능성이 제기됐기 때문이다. 실제 중국 의료진은 폐컴퓨터단층촬영기(CT)에서 정상인처럼 보이는 환자의 사례를 공개한 바 있다. 연구진들은 이와 관련해 "무증상 감염이 매우 이례적인 사례가 아니라면 코로나19 감염을 막는 것은 매우 어려운 일이 됐다"고 결론을 내렸다. 이에 비해 사스와 메르스의 경우에는 무증상 감염 사례가 극히 적었다.



나주석 기자 gongga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주요뉴스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