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글자크기 설정

닫기

리얼돌에 웨딩드레스 입히고…2년 열애 끝 결혼식 올린 카자흐스탄男

수정 2020.12.03 09:44입력 2020.12.03 09:44
리얼돌에 웨딩드레스 입히고…2년 열애 끝 결혼식 올린 카자흐스탄男 카자흐스탄의 보디빌더 유리 톨로츠코가 '리얼돌' 마고와 결혼했다./사진=유리 톨로츠코 인스타그램


[아시아경제 김슬기 기자] 카자흐스탄의 한 남성이 '리얼돌'과 결혼식을 올렸다.


지난 1일(현지시각) 영국 '메트로'는 카자흐스탄의 보디빌더 유리 톨로츠코가 '리얼돌' 마고와 2년 간의 열애 끝에 결혼식을 올렸다고 보도했다.

메트로에 따르면 톨로츠코는 자신을 범성애자라고 소개하고 인스타그램에 리얼돌과의 결혼식 장면 등을 담은 영상을 업로드했다.


결혼식에서 톨로츠코는 검은색 정장을 입고 리얼돌은 웨딩드레스를 입었다. 이 결혼식에 참석한 하객들은 이들의 결혼을 박수치며 축하했다.

톨로츠코는 카자흐스탄 수도 누르술탄에서 라얼돌과 함께 살 집을 찾고 있는 중이라고 말했다. 그는 "우리의 이야기는 단지 성관계 그 자체보다 훨씬 더 나를 흥분시킨다"라고 밝혔다.


한편 카타프스탄은 남성과 여성 모두 만 18세 이상이 되어야 법적 부부가 성립된다. 이에 톨로츠코와 리얼돌의 결혼이 법적으로 허용될지는 미지수다.


리얼돌에 웨딩드레스 입히고…2년 열애 끝 결혼식 올린 카자흐스탄男 사진=톨로츠코 인스타그램



김슬기 인턴기자 sabiduriaki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댓글 SNS공유 스크랩

오늘의 토픽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