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이번엔 닭고기…'우크라 전쟁 여파'에 말레이시아 내달부터 수출 중단

수정 2022.05.24 16:39입력 2022.05.24 16:39
서체크기

가격 담합 의혹 조사 예정
싱가포르·태국·브루나이·일본·홍콩 등 큰 타격 입을 듯

이번엔 닭고기…'우크라 전쟁 여파'에 말레이시아 내달부터 수출 중단 [이미지출처=AP연합뉴스]
AD



[아시아경제 나예은 기자] 우크라이나 전쟁의 여파로 전 세계 식량위기가 대두되는 가운데, 말레이시아가 내달 1일부터 닭고기 수출을 중단하기로 결정했다.


블룸버그 통신에 따르면 23일(현지시간) 이스마일 사브리 야콥 말레이시아 총리는 내달 1일부터 매달 360만 마리의 닭 수출을 중단하고 가격 담합 의혹을 조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스마일 총리는 "정부 경쟁위원회가 대기업 간 닭고기 가격과 생산량을 통제하는 담합 의혹을 조사하고 있다"며 "공급 방해 업체가 밝혀지면 어디라도 엄정 대응하겠다. 법적 조치도 취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국영 베르나마 통신에 따르면 주말 동안 업체들이 담합해 농장 운영을 중단하면서 지역적으로 가금류 부족 사태가 일고 있다.

이에 말레이시아 농림식품부는 렁허브가금류농장, HLRB 브롤일러, PWF 코퍼레이션 Bhd, 말레이시아 축산농가협회 등 12개 생산자 및 축산 단체들을 만나 조사를 진행 중이다.


말레이시아의 닭 수출 중단으로 인근 싱가포르와 태국, 브루나이, 일본, 홍콩 등은 큰 타격을 입을 것으로 보인다. 특히 싱가포르는 지난해 자국 소비 닭고기의 3분의 1인 약 34%를 말레이시아에서 수입했다.


싱가포르식품청은 이번 규제로 냉장 닭고기 공급에 일시적인 차질이 생길 수 있다며 소비자들에게 냉동 닭고기나 다른 육류제품을 대안으로 구매할 것을 촉구했다.


셀레나 링 싱가포르 OCBC은행 재무연구전략부장은 "일시적인 공급 차질은 관리가 가능하겠지만, 식량 안보와 인플레이션 우려로 보호무역주의가 지속·확대되면 우려스럽다"고 말했다.


말레이시아는 닭고기 외에도 식량 공급 안정을 위해 양배추와 연유 등 일부 품목의 수입 허가 규정을 폐지했다. 말레이시아는 자국 식량 수요의 약 60%를 수입에 의존하고 있는데, 링깃화 약세에 더불어 수입 가격 상승으로 식량 안보가 자칫 흔들릴 수 있는 상황이다.


말레이시아 정부는 3월부터 양계업자들에게 보조금을 지급하고, 닭고기 1kg당 8.9 링깃(2564원)의 가격 상한을 뒀다. 또, 밀가루와 식용유 가격 안정을 위한 보조금을 지급했다.


그러나 물가가 잡히지 않자 지난주에 닭고기, 우유, 양배추 등의 수입 허가제를 폐지했고, 이날 밀 수입 허가제 폐지와 함께 닭고기 수출 중단을 결정한 것이다.


한편 우크라이나 전쟁이 길어지면서 각국은 '식량 안보'를 내세워 식량 보호주의를 강화하고 있다. 앞서 인도네시아는 최근 식용윳값을 안정시키겠다고 팜유 수출을 잠정 금지했다 25일 만에 풀었고, 인도는 밀 수출을 제한했으며 세르비아와 카자흐스탄 등도 곡물 출하시 쿼터를 부과해 반출량을 제한하고 있다.




나예은 기자 nye8707@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AD

오늘의 토픽

AD

당신이 궁금할 이슈 콘텐츠

AD

맞춤콘텐츠

AD

실시간 핫이슈

AD

위로가기